인아텍, “가정부터 다중이용시설까지… 공간 맞춤형 UV살균로봇으로 살균방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언택트 방역 가능한 자율주행 살균로봇 '인아케어 시리즈' 9종 선보여

인아케어(INACARE) 라인업
<인아케어(INACARE) 라인업>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인파가 많이 몰리는 다중이용시설은 물론 일상공간 방역의 중요성이 대두되며 로봇을 활용한 비대면 방역과 위생서비스에 대한 수요도 높아지고 있다. 인아텍(대표 신동혁)이 가정부터 기업, 다중이용시설까지 공간규모에 맞게 사용할 수 있는 자율주행 살균로봇 '인아케어(INACARE) 시리즈' 라인업을 소개했다.

인아케어 살균로봇은 기본적으로 단파장 자외선(UV-C)으로 물건이나 장소를 살균한다. 자외선으로 DNA 구조를 분해해 바이러스, 박테리아, 곰팡이균 등 유해한 유기 미생물을 99.9% 제거하고 확산을 예방한다.

인아케어 시리즈는 셀프케어, 홈케어, 로봇케어 3가지 타입으로 구성돼 공간과 용도에 맞춰 사용할 수 있다.

UVC-10은 인아케어 시리즈 중 가장 컴팩트한 '셀프케어' 모델로, 가정과 업소 등 소규모 장소에서 손쉽게 사용이 가능하다. AC200V 전원으로 간단히 연결할 수 있으며 내장형 타이머와 온/오프 스위치로 제어 가능하다. 휴대·이동 편리성을 위해 접이식 받침대를 이용해 거치 후 사용할 수 있다.

UVC-40과 UVC-80은 공간 살균이 가능한 '홈케어' 모델로, 360°로 강력한 UV-C 살균이 가능하다. 가벼운 무게로 모델에 따라 1단과 2단으로 구성해 사용할 수 있다. UVC-40은 48W UVC램프 4개로 이뤄져 있으며, 2개 살균기를 하나로 거치할 수 있다. UVC-80은 보다 넓은 범위의 살균을 위한 시리즈로 UVC-40 2개를 결합해 하나의 제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대차용으로 제작된 UVC-100/200은 '로봇케어' 제품군 중 수동 타입 이동형 모델이다. UVC 램프가 41W/65W 두 가지 타입으로 적용됐다. 기본 내장형 타이머와 리모컨을 통해 온/오프할 수 있으며, 추후 자율주행 살균로봇으로 업그레이드 개조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UVC-1000/2000과 UVC-1000SP/2000SP는 자율주행로봇이 적용된 무인 자동화 살균 시스템이다. UVC-1000SP/2000SP는 인아케어 시리즈의 최상위 모델로, UVC 램프 상단에 초미립자 약액 스프레이 기능이 탑재됐다. 인체에 무해한 친환경 약액은 살균광이 도달하지 못하는 음영지역까지 99.9% 살균한다. UVC-1000/2000는 약액 분사 기능이 제외된 모델이다. 이 두 모델은 기기 하부 자율주행로봇을 통해 저속주행살균이 가능하며, 웹 기반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공간 맵핑과 옵션 편집이 가능해 넓은 공간도 무인 방역 가능하다.

신동혁 인아텍 대표는 “인아케어 시리즈의 핵심 역할은 사람 간 접촉을 최소화해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공간을 제공하는 것”이라면서 “가정과 기업, 다중이용시설까지 살균 방역이 필요한 모든 현장에서 효율적인 방역 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맞춤형 모델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인아텍은 비대면 로봇 서비스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의 로봇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UVC 로봇인 인아케어 시리즈를 비롯해 유니버설로봇 UR3를 활용한 인아로봇카페 등 고객사 맞춤형 자체 응용 모듈·소프트웨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