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개인정보 동의 날짜까지 공개 "세계 최고 수준 '자기 정보 통제권' 제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개인정보 이용 현황 서비스 개편
확인부터 동의-철회까지 한눈에
처리 과정 투명성 대폭 높여
향후 이동권 보장도 선제 대응

네이버가 이용자 개인정보 처리 과정 투명성을 대폭 높인다. 동의부터 철회까지 전 과정을 이용자가 한눈에 보고 쉽게 처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마련했다. 네이버 이용자에게 개인정보처리에 동의한 날짜까지 공개하는 등 세계 최고 수준 '자기 정보 통제권'을 제공한다.

네이버는 '이용자 개인정보 이용현황 서비스'를 개편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용자가 개인정보 처리 현황을 '확인'하는 단계부터 기존에 동의한 내역을 '철회'하는 단계까지 일련 '개인정보 자기 통제권' 실현 과정을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나아가 네이버 모든 서비스에서 이용자가 동의한 개인정보 수집 및 제3자 제공에 대한 '동의 철회'까지 쉽게 진행하도록 개편했다. 또 이용자가 '개인정보 수집 및 제3자 제공'에 대해 동의한 날짜를 추가로 공개한다.

네이버 관계자는 “개인정보 보호와 함께 정보 주체의 권리 신장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할 것”이라면서 “향후 개인정보 '이동권' 보장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대응 하겠다”고 설명했다.

'개인정보 자기 통제권' 실현 과정을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것은 네이버가 국내 IT업계 중 최초다.

네이버는 2013년부터 '개인정보 이용현황 서비스'를 통해 네이버 이용자가 서비스 이용 중 발생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내역 △본인이 동의한 '제3자 제공'의 현황 △수집 목적 △정보 제공 업체 등 다양한 내용을 한눈에 확인하는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이진규 네이버 CPO·DPO는 “총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준비해 온 이번 개인정보 이용현황 서비스 개편을 통해 네이버 이용자에게 세계 최상위 수준의 '자기정보 통제권'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 의미가 크다”면서 “개인정보 수집과 제공 동의 철회할 경우, 서비스 해지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기업들이 동의 철회권 보장에 소극적 경향이 있지만 네이버는 이용자 '개인정보 자기결정권' 보장이 더욱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 CPO는 “네이버는 앞으로도 개인정보 보호와 함께 정보주체의 권리 신장을 위해 선제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네이버는 이번 개편 이후에도 이용자 '자기 정보 통제권'을 강화할 계획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향후 이용자가 개인정보 관련 내역을 선택하여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기능 등을 추가해 '개인정보 이동권' 관련 부분까지 보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개인정보 동의 날짜까지 공개 "세계 최고 수준 '자기 정보 통제권' 제공"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