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 33%↑... 회복세 완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0년 6월 지역별 스마트폰 시장 전년동기·전월 대비 증감 비교
<2020년 6월 지역별 스마트폰 시장 전년동기·전월 대비 증감 비교>

6월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이 전달 대비 30% 이상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된 시장이 회복세를 보이며 점차 정상궤도로 진입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은 5월보다 3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인도 시장이 가장 두드러진 성장세를 기록했다. 판매량이 전월 대비 254% 폭증했다. 인도 정부 락다운 해제 이후 누적된 대기 수요가 살아나며 삼성전자를 필두로 전체 브랜드 판매량이 늘어났다.

유럽은 서유럽 국가 소비 심리 회복에 힘입어 전월 대비 35% 성장했다. 미국은 애플 아이폰SE 출시 효과에 힘입어 전월 대비 34% 증가세를 보이며 반등했다.

중국은 상반기 최대 쇼핑 행사 618 페스티벌을 계기로 점진적인 회복 양상을 보이며 전월 대비 11% 성장했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상반기 코로나 타격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던 스마트폰 시장이 하반기엔 코로나 사태 완화, 계절적 성수기 진입, 삼성전자·애플 신제품 출시 효과 등으로 분위기 반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