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출연연 찾아 수학·과학 수업하고 AI 활용 맞춤형 학습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수학·과학 교육 발전협의체 발족식
교육부·과기정통부, 연말까지 협업방안 마련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교사와 학생이 대학이나 정부출연연구기관을 방문해 과학 실험을 한다. 인공지능(AI)·빅데이터를 활용한 개인별 맞춤형 수학·과학 수업도 진행한다. 학교와 과학기술계 전문가가 협업해 로봇·항공우주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정부부처와 각계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여 이 같은 교육체계를 현실화한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함께 예산을 투입하고 제도를 개선한다.

교육부와 과기정통부는 29일 '제1기 수학·과학 교육 발전협의체'를 발족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두 부처는 이날 논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연말까지 협업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그동안 두 부처가 수학·과학 인재 양성계획을 실행하고 사업을 펼쳤지만 개별 부처 활동만으로는 제약이 많았다. 과기정통부는 선도적인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해도 학교에 보급하기 힘들었다. 교육부는 연구기관이나 과학계와 연계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두 부처는 교육·과학기술·산업계 전문가까지 함께 하는 민관 합동 협의체를 통해 수학·과학 교육 혁신을 위한 정책을 구상하고 사업을 펼치기로 했다.

협의체에는 박형주 아주대 총장, 김종표 군포 수리고 교장(교장단 협의회 회장), 홍원표 연세대 교육학과 교수, 유봉석 네이버서비스 총괄전무를 비롯한 전문가 27인이 참여한다. 1기 협의체는 내년 6월까지 활동한다.

이날 협의체는 깊이 사고하는 미래형 수학·과학 교육 협업과제 발굴·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두 부처가 각기 수립한 계획의 실행 방안도 찾았다. 교육부는 지난 5월 종합계획을 통해 학교 내 지능형 과학실을 구축하기로 했으며, 과기정통부는 미래형 AI 수학·과학 체험학교를 운영하는 계획을 세웠다. 이를 통해 AI·빅데이터 기술에 기반한 개인별 맞춤형 학습, 온·오프라인 토론 수업, 학교 간 연계 수업 및 프로젝트 기반 수업, 전문가 연계 화상수업 등 미래형 수업모델 운영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이를 함께 실행할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회의에서는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과 수학·과학 교과 간 연계 프로그램 개발·보급 아이디어도 나왔다. 학교와 과학기술계 전문가가 협업해 로봇 등 핵심개념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안이다. 정부는 이를 중장기적으로 고교학점제와 연계해 운영할 방침이다.

스타브릿지 센터 구축 및 운영 지원 방안도 협의했다. 센터는 학교와 과학기술 전문기관(출연연, 과학기술원, 과학관 등)을 연계하는 곳이다. 교사가 기업이나 연구기관을 찾아 과학·수학 수업을 하거나 연수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미래형 수학·과학 교육으로의 혁신을 위해 두 부처와 민간의 도움으로 발족한 협의체가 우리 아이들이 더 큰 역량을 펼치고, 행복해지는 다양한 길을 지혜롭게 모색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장관은 “첨단 과학기술을 활용하여 온오프라인 교육을 연계하고, 과학기술계 현장 자원을 활용해 학생의 창의성과 잠재력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수학·과학 교육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