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흥IC 인근 폐도 등 34곳 고속도로 유휴부지에 물류시설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기흥 나들목(IC) 인근 폐도를 비롯한 고속도로 내 유휴부지 곳곳에 물류시설이 들어선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IC·분기점(JCT)·폐도·잔여지·영업소·휴게소 등 유휴부지 34곳을 물류인프라 구축을 위한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 확산 등으로 급증하는 물류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고속도로 유휴부지를 활용하기로 했다. 첨단기술 상용화를 지원해 물류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국토부와 도로공사는 총 51곳의 후보지를 발굴했다. 고속도로 건설시 일부만 수용되고 남은 부지나 영업소 이전으로 발생한 유휴부지 등이다. 부지 높낮이 차가 크거나 모양이 부적정한 곳을 제외한 34곳을 최종 후보지로 선정했다. 후보지는 중·소형(3만㎡미만) 18개소, 대형(3만㎡이상) 16개소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15개소, 비수도권 19개소로 나타났다.

이들 후보지는 물류산업 발전을 위해 활용된다. 후보지 중 기흥IC 인근의 유휴부지(폐도, 1만㎡)는 수도권 인근에 위치해 물류업계 수요가 많은 곳으로, 먼저 시범사업으로 추진한다. 추진계획을 조기에 수립하고, 연내에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국토부와 도공은 이들 지역을 활용할 방안을 담은 계획을 내년 상반기에 수립할 예정이다. 물류 인프라를 활용할 기업 수요 맞춤형 사업모델과 첨단 R&D 실증을 위한 테스트베드 제공 등이 종합계획에 담긴다.

종합계획 수립을 위해 용역 입찰 공고도 진행 중이다. 용역을 통해 고속도로 유휴부지 내 물류시설 구축 관련 타당성 조사 및 우선순위 등을 도출할 계획이다. 용역 업체나 물류업계가 의견을 제시할 경우 34곳 외에 추가로 후보지도 발굴한다.

국토교통부는 물류업계 수요 파악, 전문가 자문 등을 위해 산학연으로 구성된 '고속도로 물류 네트워크 구축 협의회'도 운영 중이다.

주현종 국토교통부 도로국장은 “높은 지가, 주민 반대 등으로 도심내 물류시설 확충이 어려운 상황에서 고속도로 유휴부지 활용시, 물류업계 경쟁력 제고 및 대국민 물류서비스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면서 “대형트럭의 도심 내 진입 억제를 통해 교통안전 및 환경피해 예방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