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화국가산단 재생사업지구 지정하고 산업단지 6개소 추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시화 국가산업단지를 재생사업지구로 지정해 혁신거점으로 새로 조성하고 산업단지 지정도 계획보다 6개소 더 늘린다.

국토교통부는 시화 국가산단 재생사업지구 지정안과 2020년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안을 29일 산업입지정책심의회에서 원안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시화 국가산단은 1987년 조성된 전국 최대 중소 제조업 집적지다. 환경문제에 더해 기반시설이 노후화되면서 산업환경 대응에 한계가 있었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시흥시 정왕동 시화 국가산단 일원 약 668만 2000㎡를 재생사업지구로 지정했다. 도로 환경개선, 주차장·공원 등 부족한 기반시설을 확보하고 토지이용계획 변경, 업종 재배치 등 산업구조를 개편해 혁신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스마트 그린산단으로 전환을 위해 산단 내 주요 간선도로에 교통상황에 따라 신호제어가 가능한 스마트 교차로 시스템을 도입한다. 스마트 가로등 시스템도 구축해 안전한 산업단지를 조성한다.

산단 상상허브(활성화 구역) 사업을 통해 산업·문화·지원 기능이 집적화된 고밀도 복합개발사업을 추진한다.

시화국가산업단지 내 재생사업지구
<시화국가산업단지 내 재생사업지구>

이와 함께 2020년 산업단지 지정계획을 변경해 6개소를 추가 지정했다. 경북 3개소, 충남 1개소, 전남 1개소, 경기 1개소가 추가됐다.

이 가운데 경상북도에는 금회 혁신원자력연구단지 등 3개 산업단지가 반영돼 2020년도 전체 10개 산단으로 확대된다.

충청남도에는 천안 제6일반산단이 더해진다. 올해 전체 19개 산단으로 확대된다.

기타기계 및 장비 제조업 등을 유치한다.

전라남도에는 영광군의 대마전기자동차 일반산단이 지정돼, 전기자동차 관련 연구개발업을 유치한다.

경기도에는 용인시에 기계 및 장비, 목재 관련업종을 유치할 '용인원삼일반산업단지'가 추가돼 올해 전체 29개 산단이 추진될 예정이다.

김근호 국토교통부 산업입지정책과장은 “시화국가산단이 재생사업을 통해 서해안제조업벨트의 중심축으로 기능하도록 토지이용계획개편 및 기반시설비 등을 차질 없이 지원해가고, 또한 지역별 산단 수급현황을 종합적으로 검토, 일자리를 창출하고 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역 특성에 맞는 산업용지를 공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