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소프트, '알집' 리눅스 버전 출시…"개방형 OS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스트소프트가 알집 리눅스 버전을 출시했다. 이스트소프트 제공
<이스트소프트가 알집 리눅스 버전을 출시했다. 이스트소프트 제공>

이스트소프트가 압축 프로그램 '알집' 리눅스 버전을 출시했다. 정부가 주도하는 개방형 운용체계(OS) 도입 확대를 지원한다.

알집 리눅스 버전은 리눅스 OS 환경에서 압축 해제할 때 발생했던 불편을 제거한다. 지금까지 개방형 OS는 압축 해제 시 포맷별 패키지를 내려 받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일부 압축 포맷은 해제할 방법이 없어 사용성 제약도 있었다.

이와 함께 윈도 버전과 유사한 사용자 환경(UI)을 제공, 사용자 혼란을 줄인다. 리눅스 OS는 윈도와 사용자 경험(UX), UI 차이가 커 사용자가 적응하는 데 시간이 많이 소요됐다.

알집 리눅스 버전은 현재 조달청 나라장터 등록을 위한 GS 인증 심사를 받고 있다. 국산 개방형 OS 하모니카와 상호운용성 시험도 진행하고 있다.

조성민 이스트소프트 소프트웨어(SW)사업본부장은 “리눅스 OS에서 쓸 수 있는 SW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면서 “개방형 OS 도입 과정에서 고객사 수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알툴즈 등 개방형 OS 지원 제품군을 지속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