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티빙 분사, 10월 1일로 연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J ENM 티빙 분사, 10월 1일로 연기

CJ ENM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티빙 분사가 10월 1일로 두 달 늦춰진다.

CJ ENM은 30일 티빙사업부문 분할기일을 2020년 8월 1일에서 2020년 10월 1일로 연기한다고 공시했다. 분할 등기는 10월 12일에 한다.

JTBC가 5월 신청한 공정거래위원회 기업결합심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데 따른 조치다.

CJ ENM 관계자는 “JTBC 공정위 기업결합심사 절차가 지연되고 있다”며 “합작법인 설립 가능 일정을 고려, 티빙 법인분할 기일을 변경하게 됐다”고 말했다.

공정위 기업결합 심사는 기본 30일에 최대 90일까지 연기할 수 있어 최장 120일이 소요된다. 다만 보정자료 준비기간은 기한에 포함되지 않아 심사가 길어질 수 있다.

실제 지난해 국산 OTT '웨이브' 운영 콘텐츠웨이브 설립을 위한 SK텔레콤 '옥수수'와 지상파 방송 3사 '푹' 기업결합 심사결과가 나오기까지 약 6개월이 걸렸다.

공정위 관계자는 “JTBC가 5월 기업결합 신청을 했고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도 “심사기준이나 일정 등 심사 관련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CJ ENM과 JTBC OTT 합작법인은 CJ ENM에서 분사하는 티빙사업부문 별도법인 '티빙(가칭)'이 중심이 된다. JTBC는 2대주주로 참여한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