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중고물품 '안전거래 가이드' 발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당근마켓, 중고물품 '안전거래 가이드' 발간

중고거래 플랫폼 기업 당근마켓은 사용자와 함께하는 안전거래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안전거래 가이드를 발간하고, 이용자가 동참할 수 있는 '안전거래 올림픽' 이벤트를 진행한다.

안전거래 올림픽은 안전거래 가이드 내용에 관련된 퀴즈 정답을 맞힌 참가자에게 '당근거래 챔피언 배지'를 제공하는 이벤트다. 획득한 챔피언 배지는 당근마켓 프로필에 반영된다. 사용자들이 퀴즈 풀이 과정에서 안전 거래에 대한 주의를 환기시키겠다는 목적이다.

안전거래 가이드에는 건전한 거래 환경 조성을 위해 사용자가 지켜야 할 이용수칙에 대한 내용이 실렸다. 중고거래 시 전화번호나 주소 등 개인 정보 공유는 피하고, '당근채팅'을 통해 약속 시간과 장소를 정해야 안전하다는 점을 언급했다. 직거래 장소는 누구나 찾기 쉽고 안전한 공공장소에서 만날 것을 강조했다.

또한 거래하려는 상대방의 동네인증 횟수를 확인해 진짜 이웃인지 여부를 판별할 수 있다고 팁을 전했다. 당근마켓 사용자는 주기적으로 앱에 설정된 거주지에서의 GPS인증이 필요하며, 위치 정보가 일치하지 않는 지역에서는 동네인증이 불가능하다.

당근마켓의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정책도 소개했다. 부적절하거나 허위·광고 게시글, 전문 판매글, 사기 등 적발 시 운영 정책에 따라 해당 사용자의 서비스 이용을 제한한다. 신고 게시글 미노출부터 서비스 영구 탈퇴까지 제재 조치가 취해진다. 채팅방에서 대화 상대방이 가입 정보와 다른 전화번호 메시지를 전송하거나, 사기, 성희롱 등 부적절한 메시지가 감지되면 주의 안내 및 경고 메시지가 자동으로 노출된다.

김재현 당근마켓 대표는 “안전한 거래 환경과 문화를 조성할 수 있도록 많은 이용자분들이 이번 안전거래 캠페인에 동참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당근마켓을 통해 지역 주민들의 따뜻하고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와 플랫폼 운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