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킥보드 씽씽, 강북권 서비스 확장…서울 '씽벨트'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공유킥보드 씽씽, 강북권 서비스 확장…서울 '씽벨트' 구축

공유킥보드 서비스 '씽씽' 운영사 피유엠피(대표 윤문진)는 종로·마포·중구를 중심으로 한 강북권 신규 서비스를 통해 강남과 강북을 연결하는 서울 '씽벨트' 구축을 완료했다고 31일 밝혔다.

그동안 주요 공유 킥보드 서비스는 강남 지역에 운영이 집중됐다. 유동인구가 가장 많고 여러 공유 킥보드 제공 업체들 사무실이 자리잡고 있어서다. 이번 지역 확장을 통해 씽씽은 기존 성동, 광진구에 이어 강북 운영을 한층 강화한다.

피유엠피 관계자는 “앞서 진행된 강남, 서초 등 강남권과 성동, 광진 등 강북의 타 지역 확대 기기 배치 및 운영을 늘려갈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서울 강남과 강북을 잇는 대표 라스트 모빌리티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전역 외에 씽씽은 부산과 수원, 원주, 전주 등 전국 단위로 서비스를 펼치고 있다. 신속하고 안정적인 지역 확장을 위해 지역 운영 사업자를 31일까지 공개 모집 중이다. 지난 20여일 간 200개가 넘는 신청서가 접수됐다. 8월 중순 이들을 대상으로 한 사업설명회를 열고, 지역 사업자를 선정해 지역 운영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