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기업은행장 "창립 59주년…혁신금융·바른경영 축으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윤종원 행장이 창립 59주년 기념식을 진행하고 있다.
<윤종원 행장이 창립 59주년 기념식을 진행하고 있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중소기업 동반자론'을 강조했다. 또 혁신금융과 바른경영의 균형을 역설했다. 지난 주말 서울 중구 을지로 IBK파이낸스타워에서 열린 창립 59주년 기념식에서다.

윤종원 행장은 기념사에서 “어려운 경제상황을 맞아 지금처럼 중소기업의 든든한 버팀목이 돼야 한다”면서 “디스커버리·라임으로 손상된 신뢰회복에도 역점을 두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금융'은 미래를 개척할 앞바퀴이며 '바른경영'은 조직의 균형과 중심을 유지하게 하는 뒷바퀴”라며 “두 바퀴 축으로 미래로 나아가자”고 덧붙였다.

윤 행장은 혁신금융 주요 과제로 △창업·재창업 종합지원센터 설립 △향후 5년 1000개 글로벌 혁신기업 육성 △향후 3년 모험자본 1조5000억원 공급 등을 새롭게 제시하며 기업의 금융주치의가 돼 줄 것을 강조했다.

바른경영 주요 과제로는 고객 신뢰회복을 위한 임직원의 준법·윤리의식 제고를 위해 △IBK 바른경영지수 신설 △IBK윤리헌장 제정 등을 제시했다.

기업은행은 이날 기념식에서 윤리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IBK윤리헌장 선포식'도 열었다. 'IBK윤리헌장'은 기업은행은 물론 모든 자회사에도 적용되는 윤리경영체계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