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산단에 스마트통합관제시스템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5G·AI 기반 산업·환경·안전 관제센터 구축사업 확정
지능형 CCTV 100여대 설치 등 3년간 130억원 투입
기존 관제센터 연계 '재난 대응 컨트롤타워' 기대

노후된 경상북도 구미산업단지에 5G와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통합관제시스템이 구축된다. 구미시가 추진하는 스마트산단과 스마트시티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2일 구미시와 경북구미스마트산단사업단에 따르면 최근 구미스마트산단 산업·환경·안전 통합관제센터 구축사업이 확정돼 올 하반기 구축사업을 시작한다.

구미시는 이 사업으로 기존 구미통합관제센터와 구미국가산단 재난 안전에 신속 대응할 수 있는 최적화된 통합관제시스템을 결합, 스마트산단 추진사업에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규 통합관제센터는 산업통상자원부 스마트편의시설확충사업 일환이다. 올 하반기부터 오는 2023년까지 3년간 국비 85억원과 지방비 45억원 등 총 13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AI 데이터 기반 국가산단 산업·환경·안전 예방과 신속대응체계 지원거점 구축이 핵심이다. 지난달 21일 발생한 KEC 구미공장 유해화학물질 유출사고와 같은 재해를 예측할 수 있는 AI 플랫폼을 구축한다. 5G 기반 지능형 CCTV 100여대를 설치해 재난에 신속 대응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CCTV는 재난 현장을 고배율로 촬영하고, 화학물질까지 감지할 수 있는 제품으로 구축한다.

구미시가 2010년부터 구축해 운영중인 구미통합관제센터. 이번에 새롭게 사업이 확정된 산단 특화 통합관제센터는 기존 구미통합관제센터내 공간에 구축돼 시스템 연동을 통한 신속 대응에 나선다.
<구미시가 2010년부터 구축해 운영중인 구미통합관제센터. 이번에 새롭게 사업이 확정된 산단 특화 통합관제센터는 기존 구미통합관제센터내 공간에 구축돼 시스템 연동을 통한 신속 대응에 나선다.>

신규 통합관제센터는 2010년 옛 금오공대부지에 개소한 구미시통합관제센터 건물 내 올 하반기에 구축될 예정이다. 기존 구미시통합관제센터는 현재 36명의 관제요원이 3182대 CCTV를 운용해 구미시 전체 범죄예방과 화재 및 침수 등 재난재해를 예방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신규 통합관제센터를 운영할 경북구미스마트산단사업단은 산단에 특화된 통합관제센터를 기존 통합관제센터 건물에 입주시킴으로써 두 센터 간 시스템 연계로 신속 대응이 가능하고, 향후 운영비 절감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특히 산단을 집중 모니터링할 수 있는 통합관제센터와 구미시 전 지역을 맡고 있는 두 센터가 한 장소에서 운영, 도시통합안전망이 확보돼 효율적인 스마트시티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구미시는 이에 앞서 지난해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지원사업에 선정돼 112센터 긴급영상지원, 112·119 긴급출동지원, 재난상황 긴급대응 지원, 사회적 약자 지원 등 서비스를 연계해 운영하고 있다.

이승희 경북구미스마트산단사업단장은 “구미산업단지에는 현재 특정 지역을 제외하고 CCTV가 없으며, 교통관제는 물론 미세먼지 등 환경 관련 측정 장비도 없는 상황이다. 이번 통합관제센터 구축사업은 산업안전 재해에 초점을 둔 만큼 기존 통합관제센터와 시스템을 연동해 재난 등에 보다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미=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