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원인 규명부터 치료 기술 확보까지...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향후 9년간 2000억원을 투입, 치매 원인 규명, 치료 기술 개발 등 치매 극복에 필요한 연구개발(R&D)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는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이 출범했다고 2일 밝혔다.

단장은 서울대 묵인희 교수가 맡는다. 올해 상반기 사업단(장) 공모과정과 서면 및 구두 평가, 현장실사 등을 거쳐 최종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 운영위원회의 심의·의결을 통해 사업단장을 선정했다.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은 치매 질환 극복기술 개발을 위해 과기정통부와 보건복지부가 공동 추진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올해부터 9년간 총사업비 1987억원을 확보했다.

사업단은 △치매 원인규명 및 발병기전 연구 △치매 예측 및 진단기술 개발 △치매 예방 및 치료기술 개발 등 3개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을 통해 치매극복을 위한 핵심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치매 원인규명 및 발병기전 연구엔 451억원이 투입된다.

치매는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근본적인 원인과 발병기전이 명확하지 않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발병원인 및 기전 규명, 치매오믹스 분석 등 4개 중점 세부기술 분야의 연구를 지원한다.

예측 및 진단기술 개발엔 508억원이 쓰인다. 치매가 진행돼 회복이 어려운 신경세포 손상이 일어나기 전에 대처할 수 있도록 치매를 발병 전에 예측하거나 발병 초기에 진단하기 위해 혈액·체액기반 조기진단기술, 영상진단기술 고도화 등 8개 중점 세부기술 분야 연구를 지원한다.

예방 및 치료기술 개발엔 609억원을 투자한다. 새로운 치매 발병 가설에 기반한 신규 치료제 개발이나, 치매 위험인자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한 예방기술 개발 등 치매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치료제 개발, 뇌내 약물전달 기술 개발 등 3개 중점 세부기술 분야 연구를 지원한다.

분야별 세부 연구과제는 사업단이 예비타당성 조사 시 기획한 연구계획을 기반으로 부기획안을 마련한 뒤 8~9월 중 국내 연구자를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 선정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와 보건복지부는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치매발병을 5년 지연하고 연간 치매환자 증가속도를 50% 감소시킨다는 목표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치매는 증상이 진행되면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조기 진단·치료기술 확보가 핵심”이라면서 “기초원천연구를 담당하는 과기정통부와 임상을 지원하는 복지부가 공동 운영하는 전주기 사업단을 통해 국민 치매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