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홈쇼핑서 한달만에 완판…1000대 추가 판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쌍용차가 완판된 티볼리 '리미티드 에디션' 1000대를 추가로 판매한다고 31일 밝혔다.

쌍용차 티볼리 리미티드 에디션.
<쌍용차 티볼리 리미티드 에디션.>

쌍용차는 이달 초 티볼리 출시 5년을 기념해 '리미티드 에디션' 1000대를 원래 가격보다 130만원 내린 2280만원(가솔린 모델)에 선착순 판매했다. 이에 한 달 안에 완판된 이후 쌍용차는 1000대를 추가 판매하기로 결정했다. 가격은 그대로다.

'리미티드 에디션'엔 중앙차선유지보조(CLKA), 부주의운전경보(DAA), 긴급제동보조(AEBS) 등 9가지 첨단주행보조기술(ADAS)과 커튼에어백 포함 6에어백 9인치 HD 스마트 미러링 내비게이션, 1열 열선 및 통풍시트 등 각종 편의사양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추가 판매하는 '리미티드 에디션'은 31일 오후 9시 40분부터 CJ 오쇼핑 채널에서 구매할 수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내·외관 디자인은 물론 다양한 특장점을 영상을 통해 만나 볼 수 있을 것”이라며 “CJ오쇼핑을 통해 상담 후 구매하면 10만원 특별 할인이 적용되며, 계약 및 출고는 배정된 쌍용자동차 판매네트워크를 통해 진행된다”고 말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