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김치 수출 7400만달러 전년비 44.3% 성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상반기 김치 수출 7400만달러 전년비 44.3% 성장

농림축산식품부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도 올 상반기 김치 수출이 74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44.3% 급성장하여 농식품 전체 수출 증가를 견인했다고 2일 밝혔다.

국가별로는 일본, 미국, 홍콩, 호주, 대만 등에 주로 수출됐다.

코로나19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김치가 면역력 강화 식품으로 주목받은 것이 주요 요인인 것으로 분석했다. 농식품부 김치를 해외에 알리기 위해 한국식품연구원 등과 협력해 김치의 항바이러스 효능을 연구하고, 김치의 품질 향상을 위해 기능성 유산균 등 종균 개발 및 포장용기 개선을 추진하고 해외 마케팅 때 김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노력했다.

농식품부는 앞으로도 코로나19로 김치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늘어난 것을 기회요인으로 활용하여, 기능성에 초점을 두고 적극적으로 마케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김치의 면역력 증진 효과, 항산화 효과 등 다양한 효능 정보를 담은 'QR 코드'를 제작해 현지 소비자들에게 전파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오프라인 행사가 제한됨에 따라 온라인·비대면 마케팅을 대폭 확대한다. 파워인플루언서와 연계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홍보, 온라인 상담회 및 언론·미디어 홍보 등을 다양하게 추진할 예정이다.

김종구 식품산업정책관은 “농식품부는 주요 수출국인 일본, 미국은 물론 신흥시장인 유럽이나 신남방 국가 지원도 강화해 김치 수출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