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IoT 비상벨 '세이프 메이트' 맞춤형 설계로 병원 안전 지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6년 출시 후 3500곳에 설치
작은 크기·손쉬운 설치 등 장점
정전시에도 10시간 이상 작동
112 출동 연계 서비스 이용 가능

이대 서울병원에 설치된 IoT비상벨 세이프메이트
<이대 서울병원에 설치된 IoT비상벨 세이프메이트>

KT가 사물인터넷(IoT) 비상경보장치 '세이프 메이트'를 공공기관 민원실과 화장실, 병원 응급실 등 범죄 취약구역 3500개에 설치했다.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대표 비상안전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KT는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병원 맞춤형 IoT 비상벨을 개발,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목표다.

앞서 KT는 2016년 7월 이태원 공중화장실 IoT 비상벨 시범서비스를 시작으로 세이프 메이트를 정식 출시했다.

세이프 메이트는 병원 의료진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IoT 기기로, 손바닥보다 작은 크기에 응급실, 진료실, 화장실 등에 간단한 전력 연결만으로 손쉽게 설치 가능하다.

5월 당진 합덕시장의 여자화장실에 잠입한 괴한을 잡는데 KT 세이프 메이트가 역할을 하는 등 안전취약시설 필수기기로 기능을 입증했다.

KT는 세이프 메이트가 새로운 취약지대로 부상한 병원 안전을 위한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4월 의료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100개 이상 병상을 갖춘 병원은 비상벨 설치가 의무화되면서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맞춤형 솔루션을 개발, 병원에 제공하겠다는 목표다.

KT는 세이프 메이트는 개별 제어가 쉽지 않았던 기존 병원 비상벨과 달리 원하는 곳에 부착만 하면 관제실과 연동해 사용이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위급 상황이 발생하면 병원내 관제실이나 경찰 등 연계 기관에서 현장 상황을 빠르게 파악해 신속한 현장 조치가 가능하다. 휴대폰 이용이 어렵거나 구내전화가 끊어진 경우에도 양방향 통화를 할 수 있다.

세이프 메이트는 정전이 되더라도 10시간 이상 작동이 가능해 비상 상황에서도 의료진의 안전뿐만 아니라 병원 내 다른 긴급 상황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 112 출동 연계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일반 비상벨은 유지보수와 관리가 쉽지 않아 전문가에게 의뢰해야 했지만 세이프 메이트는 자가 진단 기능을 통해 정상 작동 여부를 비 전문가도 손쉽게 점검할 수 있다는 점도 특징이다.

김성철 KT 비즈인큐베이션센터장(상무)는 “현장에서 예기치 못한 위험에 어려움을 겪는 의료진을 생각하는 국민의 마음을 세이프 메이트에 담았다”며 “의료진이 현장에서 안전하게 의술을 펼치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를 지속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