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휴대폰 판매가 '핀셋' 모니터링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도림 테크노마트 휴대폰 집단상가
<신도림 테크노마트 휴대폰 집단상가>

이동통신 시장 징후를 실시간 분석, 유통점 불·편법 행위에 선제 대응하는 모니터링 체제가 도입된다. 신분증 스캐너와 개통 데이터를 기반으로 휴대폰 지원금 과열 경쟁 정황을 조기 포착, 시장 안정화 조치 실효성을 높인다.

이통사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는 이달 시범 운영을 거쳐 내달부터 모니터링을 본격화한다. 초과지원금 지급 여부와 지원금 수준을 중심으로 이동통신 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 준수 여부를 확인, 맞춤형 시장 안정화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시장 전반을 무작위 모니터링하던 종전과 달리 분석 데이터를 활용해 조사 대상점을 특정한다. 불·편법 징후가 감지된 매장에 손님으로 가장한 조사원(미스터리 쇼퍼)이 현장 방문, 초과지원금 지급 여부 등을 확인하는 방식이다.

실시간으로 과열 징후가 포착되는 지역이나 상권에도 조사원을 투입해 즉각 대처한다. 지난해 하반기 신분증 스캐너 등 데이터 취합과 분석을 위한 시스템을 마련해 자율정화 모니터링 고도화 기틀을 마련했다

하루 평균 약 150여개 유통점에 대한 방문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조사 대상은 전국 이동통신 유통점으로 주요 휴대폰 판매 집단상가와 대리점, 판매점 등을 망라한다. 전국 단위 조사원 구성으로 사각지대를 최소화한다.

하반기 신제품 출시 등 주요 이슈 발생 시에는 조사원을 추가 투입한다.

KAIT 관계자는 “오프라인 유통망에 대한 자율정화 실효성·즉시성을 높이기 위해 모니터링 체제 고도화 작업을 진행했다”며 “이용자 차별 해소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