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대응 VR로 배운다' 목동재난체험관 개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시가 지진, 화재, 폭염, 풍수해 같은 재난상황을 가상현실(VR), 방 탈출 게임을 통해 대처방법을 익히는 '목동 재난체험관'을 3일 개관했다. 양천구 목동 공영주차장 내에 마련됐다.

목동 재난체험관은 교육과 오락을 결합한 서울시 최초 에듀테이먼트형 재난체험관이다. 모든 체험은 무료며, 사전예약제로 운영한다. 초등학생부터 성인까지 연간 1만여명이 이용할 수 있다.

방탈출 게임 방식으로 재난상황을 탈출해보는 '재난 방탈출' 시설을 체험할 수 있다. 홍수·태풍, 지진, 화재, 폭염·가뭄 4개방 미션에서 획득한 번호를 입력해 탈출하는 방식이다.

미션 번호를 획득하기 위해서는 홍수·태풍방에선 전기에 감전되지 않도록 누전차단기를 내리고, 손전등·구급함을 찾아야 한다. 지진 방에선 전봇대 있는 곳은 가지 않고 고지대로 몸을 피해야 하는 미션을 수행해야 한다. 화재 방에선 레이저가 나오는 소화기를 이용해 불을 꺼야 한다. 폭염·가뭄 방에선 그늘 있는 곳으로 몸을 피하고, 메마른 풀에 물을 줘야 한다.

시설은 지상 2층 규모(연면적 1252㎡)다. 3개관 8개 체험시설을 갖추고 있다.

1층 '안전 행동학습관'은 빗물저류배수시설 홍보관과 디지털 안전 체험관이다. 빨리 대피하기, 도움 요청하기 등 키오스크를 통해 재난 상황에 따른 대응 방법을 학습하고 체험하는 공간이다.

2층 '안전 행동 체험관'은 자연재난을 VR로 체험하는 '자연재난 VR체험' 공간과 '재난방 탈출' 미션 게임으로 체험 할 수 있다.

화재체험 공간은 가정집을 배경으로 화재 발생 시 각 장소, 상황 대처요령을 체험한다. 풍수해 체험공간은 약, 중, 강 태풍 강도를 가상현실에서 체험하며 연두색 시선 조준점을 이용해 장애물을 피해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다. 지진 체험공간은 지진 발생 시 각 장소, 상황에서의 대처요령을 가상현실에 체험하며 실제 지진이 일어났을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알 수 있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사전에 예약한 개인만 이용, 입장 인원 10명 제한 등 방역수칙을 지키며 단계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1일 총 3회 운영한다. 공휴일은 휴관이다.

신체접촉이 이뤄지는 VR시설은 우선 운영하지 않고, 향후 코로나19 상황을 모니터링해 운영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용을 원하는 시민은 목동 재난체험관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목동 재난체험관은 서울시가 건립하고, 안전교육 전문기관인 한국어린이안전재단이 교육프로그램 개발과 실질적인 운영을 맡는다. 전문 강사가 직접 진행하는 체험형 프로그램은 실생활에서 반드시 알아야 사고 발생 시 행동 요령과 대처 방법을 알고 실천할 수 있다.

최진석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사고 인지능력이 낮은 어린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재난 체험학습을 통해 재난 대응능력 향상을 유도하고 행동요령을 익힐 수 있을 것”이라면서 “다양한 체험을 통해 시민들이 안전의식과 안전 생활을 습관화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목동 재난체험관에서 화재 진압을 체험하는 어린이들. 사진=서울시
<목동 재난체험관에서 화재 진압을 체험하는 어린이들. 사진=서울시>
목동 재난체험관에서 화재 진압을 체험하는 어린이들. 사진=서울시
<목동 재난체험관에서 화재 진압을 체험하는 어린이들. 사진=서울시>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