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국내 미혼모 지원 '맘플러스' 캠페인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니클로 상품본부 장지혜 부본부장(좌측)이 한국한부모가족복지시설협회 추남숙 부회장에게 유니클로 BABY 의류키트를 전달했다.
<유니클로 상품본부 장지혜 부본부장(좌측)이 한국한부모가족복지시설협회 추남숙 부회장에게 유니클로 BABY 의류키트를 전달했다.>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는 한국한부모가족복지시설협회와 함께 맘플러스(MOM+)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출산을 앞두고 있거나 아이를 양육하고 있는 미혼모를 지원하기 위한 활동이다.

유니클로는 국내 사회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맘플러스 캠페인도 이러한 사회공헌 활동 일환으로 미혼모들이 아이와 함께 더 행복한 일상을 이어갈 수 있도록 응원하자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유니클로는 한국한부모가족복지시설협회와 함께 전국 8개 시설에서 생활 중인 미혼모에게 응원 메시지와 유니클로 베이비 라인으로 구성한 5000만원 상당 의류키트 600개를 전달한다.

오는 6일에는 3-4세 유아를 양육하는 미혼모를 대상으로 육아전문가 이영애 교수에게 듣는 육아 팁 강연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직접 의류를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쇼핑 이벤트도 실시할 예정이다.

추남숙 한국한부모가족복지시설협회 부회장은 “미혼모 가정도 아이를 잘 키울 수 있도록 우리 사회의 인식 개선과 경제적 지원이 시급한 과제”라며 “미혼모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고 지원하는 유니클로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유니클로 측은 “앞으로도 옷을 통해 많은 사람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