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로보틱스, 자동 방제 드론 관제시스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드론 개발업체 메타로보틱스(대표 박성우)는 정해진 경로를 따라 정확하게 자동 방제할 수 있는 농업용 드론 관제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반디 관제시스템'이라 명명된 이 제품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사용자가 지도상 농경지 네 귀퉁이를 선택해 구획을 지정하면 드론 스스로 해당 비행경로를 따라 약제를 자동 살포한다. 방제구역으로 정해진 농경지에 약제를 고르게 분사해 방제 중복이나 누락을 피할 수 있다.

메타로보틱스가 개발한 스마트폰 반디 관제시스템 애플리케이션.
<메타로보틱스가 개발한 스마트폰 반디 관제시스템 애플리케이션.>

특히 중국산 비행제어장치(FC)와 소프트웨어(SW) 기반 제품과 달리 정보유출 위험성을 차단했다. 드론 이동경로와 높이, 속도, 방제면적 등 정보를 국내 클라우드 서버에 실시간 저장해 안전하다. 또 방제기관은 과거 기록이나 이력을 쉽게 파악해 계획적인 방제관리가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박성우 대표는 “기존에는 드론 운용자격증을 가진 조종사가 눈으로 비행경로를 보며 작업함에 따라 방제 구역에 오차가 발생했다”면서 “반디 관제시스템은 정확할 뿐만 아니라 정보유출도 막을 수 있어 실용성이 크다”고 말했다.

전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