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2020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5개 본상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가 '2020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총 5개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네이버는 이번 2020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과 제품 디자인 분야를 수상했다. 수상작은 △데이터센터 각 브랜드 사이트 △프리즘 라이브 스튜디오 △클로바 램프 △네이버 사원증 홀더다.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 브랜드 사이트는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분야 'UI/UX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프리즘 라이브 스튜디오는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분야의 '앱'과 'UI/UX 디자인' 2개 부문에 본상을 수상했다. 프리즘 라이브 스튜디오는 동영상 라이브 스트리밍과 동영상 편집 기능을 제공하는 멀티 플랫폼이다. 초보자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직관적인 디자인과 다양한 영상 효과로 높은 사용성을 인정받았다.

클로바 램프와 사원증 홀더는 '제품 디자인' '어린이용품' '사무용품' 부문에서 각각 본상을 수상했다. 클로바 램프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귀여운 디자인에 클로바의 문자 인식(CLOVA OCR), 이미지 인식(CLOVA Vision), 음성 합성(CLOVA Voice) 기술을 적용했다. 아이들의 다양한 학습에 활용되는 스마트 조명으로 평가받았다. 사원증 홀더는 심플한 디자인에 실용적인 기능과 친환경적 요소를 접목시켰다.

클로바 램프
<클로바 램프>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