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도 병원에서 수능...대학별고사 권역별로 시험장 마련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교육부, 코로나19 대응 대입 관리방향 발표
발열자, 2차 검사 후 별도 시험자에 배치
자가격리자 , 전국 단위 이동 막기로
일반시험실 최대 24명 제한-칸막이 설치

4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박백범 차관이 코로나19 대응 2021학년도 대입 관리방향 발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4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박백범 차관이 코로나19 대응 2021학년도 대입 관리방향 발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가격리자나 확진자가 별도 장소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를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대학별고사는 자가격리자의 전국단위 이동을 막기 위해 권역별 시험장에서 실시된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대응 2021학년도 대입 관리방향'을 4일 발표했다.

올해 12월 3일로 예정된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지원자가 약 48만명, 10월부터 시작되는 대학별평가는 필기·면접·실기를 합쳐 약 13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부는 방역 기준에 따라 일반수험생·자가격리자·확진자 수험생을 구분해 시험장소를 별도로 확보할 계획이다. 자가격리자는 별도의 장소에서, 확진자는 병원 등 치료시설에서 시험을 치른다.

교육부는 일반수험생 대상으로 발열검사를 실시해 미발열자는 일반시험실, 발열자는 2차 검사 후 증상에 따라 시험장 내 별도시험실이나 시험장과 분리된 별도 시험장에 배치한다.

일반 시험실 수험생 배치기준을 최대 28명에서 24명으로 상향하고 칸막이 설치나 별도 시험실 확보 등을 추진한다. 규모는 10월 이후 지역별 감염 상황을 고려해 결정한다. 수험생 배치를 4명 줄이면 시험장 내 공간이 17% 늘어나기 때문에 이 같은 수준으로 줄이는 것이 최대치라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수험생 배치를) 더 줄이면 관리 가능한 범위를 벗어나기 때문에 더 이상 줄일 수 없는 정도”라면서 “시험실당 인원을 줄이고, 전면 가림막을 두도록 하고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방역에서 예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대학별고사 관리방안도 발표했다. 수능은 지역 내에서 치르지만 대학별고사는 전국에서 해당 대학을 방문해야 하는 만큼 대규모 권역별 이동에 따른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대학마다 평가유형과 방식이 다르므로 학내 여건을 고려해 지필·면접·실기 등 평가유형에 따라 자체 방역 관리계획을 사전에 수립하도록 했다.

시험실 및 대기실에서의 응시자 간 간격 확보는 물론 유증상자 별도 시험실 마련 등 조치 및 수험생 동선까지 대학이 관리해야 한다. 교육부는 평가 당일 학내 밀집도 완화를 위해 수험생만 교내 진입을 허용하고 학내 학부모 대기실 등은 미운영을 권장했다.

대면요소를 진단해 수험생 간 접촉 빈도나 수준이 높다고 판단되면 전형취지와 평가 공정성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전형방식을 변경하는 것도 검토한다. 면접평가 비대면 전환, 지필평가 일정 조정, 실기평가 비접촉 및 접촉 완화방식 등이다.

대학의 대입전형시행계획 변경신청은 이달 19일까지이며, 대입전형시행계획 변경 사항이 아닌 세부방식 변경 역시 가급적 8월 말까지 수험생에게 안내할 것을 권장했다.

교육부는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시험 응시를 제한하되 비대면 응시가 가능한 평가는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자가격리 수험생은 최대한 시험에 응시토록 지원할 것을 대학에 권고했다.

자가격리 수험생의 전국단위 이동에 따른 감염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권역별 별도 시험장을 마련해 수험생은 지원대학이 아닌 별도 시험장에 이동·응시하고, 대학은 별도 시험장에 시험 관리인력을 파견해 전형을 운영한다.

시험 방식이나 관리여건상 응시가 불가능(1인 1실 별도시험 불가 등)한 경우 해당 정보를 수험생에 사전 안내한다.


< 대학수학능력시험 관리체계 >
 

확진자도 병원에서 수능...대학별고사 권역별로 시험장 마련해야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