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10년 이상된 차 수리비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르노삼성차, 10년 이상된 차 수리비 지원

르노삼성자동차가 10년 이상된 자사 차량 수리비를 지원한다. 최근 리콜이 결정된 XM3에 대한 주말 수리도 진행한다.

르노삼성차는 8월부터 직영서비스점을 통해 10년 이상된 자사 차량 보유 고객 및 XM3 리콜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 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장기 고객의 성원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리콜 대상 고객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마련됐다. 휴가철 장거리 운전을 앞두고 미리 차량 점검을 받을 수 있는 기회다.

'내차사랑 케어 이벤트'는 여름 휴가 시즌을 맞아 8월 31일까지 출고 후 10년이 지난 자사 차량 보유 고객을 대상으로 지정된 직영 서비스센터 10곳에서 유상 수리를 받으면 부품 수리비(공임 제외)에 따라 다양한 할인 혜택과 900만원 상당의 외장 리스토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부품 수리비가 10만원 미만이면 1만원, 10만원 이상 30만원 미만은 2만원, 30만원 이상 50만원 미만은 5만원의 정비 할인 쿠폰을 받을 수 있다. 50만원 이상 100만원 미만일 경우에는 20만원 상당의 내부 크리닝 서비스를, 100만원 이상일 경우 50만원 상당의 광택·코팅·내부 크리닝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이벤트 기간 차량을 정비한 고객을 대상으로 1명을 추첨해 900만원 상당의 프리미엄 서비스(풀 바디 도장·내부 크리닝·앞뒤 범퍼 교환·프리미엄 점검 서비스)를 무료 제공한다.

르노삼성차는 8~9월 XM3 연료펌프 스페셜 케어 기간으로 설정하고 전국 460여곳의 르노삼성자동차 직영 및 협력 서비스점에서 전용 예약 스톨을 운영한다. XM3 연료펌프 리콜 건에 대해서는 토요일도 예약 접수를 받는다. 5000원 정비쿠폰도 지급한다.

자세한 내용은 르노삼성차 공식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