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제네시스, '2020 레드닷 어워드' 7개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차그룹이 세계적인 디자인 상인 레드닷 어워드에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분야 최우수상 등 7개 상을 동시에 받았다.

현대자동차ㆍ제네시스 2020 레드 닷 어워드 7개 수상. 작년 11월 선보인 전기차용 초고속 충전설비인 하이차저.
<현대자동차ㆍ제네시스 2020 레드 닷 어워드 7개 수상. 작년 11월 선보인 전기차용 초고속 충전설비인 하이차저.>

현대차와 제네시스는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0 레드 닷 어워드'의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최우수상 1개와 본상 6개를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1955년 시작된 레드 닷 어워드는 iF,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매년 제품 디자인,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콘셉트 등 3개 분야의 공모전이 열린다.

현대차의 차세대 브랜드 비전인 '인류를 위한 진보'를 담은 캠페인 영상 '두 번째 걸음마'는 광고·통합 캠페인 부문 최우수상과 필름·애니메이션 부문 본상을 동시에 받았다.

현대차와 제네시스 브랜드는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0 레드 닷 어워드의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최우수상 1개와 본상 6개를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사진은 최우수상과 본상을 동시에 받은 브랜드 캠페인 영상 두 번째 걸음마.
<현대차와 제네시스 브랜드는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0 레드 닷 어워드의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최우수상 1개와 본상 6개를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사진은 최우수상과 본상을 동시에 받은 브랜드 캠페인 영상 두 번째 걸음마.>

하반신 장애를 가진 장애인 양궁 국가대표 박준범 선수가 현대차 웨어러블 로보틱스 기술이 적용된 의료용 로봇 'H-MEX'의 힘을 빌려 어머니 품으로 걸어가 안기는 모습을 통해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철학을 보여준 영상이다. 이 영상은 이날 기준 조회수 4200만회를 기록하고 있다.

방탄소년단(BTS)과 함께 진행하는 '글로벌 수소 캠페인' 일환으로 제작한 에코백, 키 커버 등 굿즈(goods) 6종은 광고·이미지 캠페인 부문 본상을 받았다.

작년 11월 선보인 전기차용 초고속 충전설비인 '하이차저', 5월부터 한달간 본사 1층 로비에 설치했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전시관, 건물 외벽을 자동차 에어백으로 제작해 2019 FIFA 여자 월드컵 기간 프랑스 파리 시내에서 후원사 홍보관으로 운영한 '피파 월드 풋볼 뮤지엄' 등도 각각의 부문에서 본상을 받았다.

제네시스는 G80과 GV80에 적용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카퍼(Copper) 디자인으로 인터페이스 디자인 부문 본상을 받았다. 현대차와 기아차를 포함한 현대차그룹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받은 디자인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와 제네시스 브랜드는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0 레드 닷 어워드의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최우수상 1개와 본상 6개를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사진은 광고·이미지 캠페인 부문 본상을 받은 Hyundai X BTS 굿즈.
<현대차와 제네시스 브랜드는 독일 노르트하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0 레드 닷 어워드의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최우수상 1개와 본상 6개를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사진은 광고·이미지 캠페인 부문 본상을 받은 Hyundai X BTS 굿즈.>

카퍼 디자인은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제네시스 카페이 등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내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의 시인성을 높여 운전자에게 최적의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그룹의 지속 가능하고 혁신적인 브랜드 방향성이 고객과 전문가에게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소통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