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중기청, 충장 주얼리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이현조)은 소공인 집적지 활성화와 혁신성장 기반조성을 위해 광주 동구 충장 주얼리 집적지구에 공동기반시설을 구축한다고 4일 밝혔다.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전경.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전경.>

공동기반시설은 소공인의 조직화와 협업화를 유도하기 위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10억원 내외의 국비 지원을 받아 공용장비·시설, 공동 창고, 작업장 등 지원시설을 갖추고 해당 집적지의 소공인을 지원한다.

이번에 공동기반시설 구축지로 선정된 충장 주얼리 집적지구는 소공인 65개사가 분포해 주얼리 산업에서 광주의 45%, 동구의 82.3%를 차지하고 있는 집적지구다. 광주 최대의 귀금속·보석 주얼리 제조 및 유통 집적단지로 1965년부터 자생적으로 생겨나기 시작해 현재에 이르고 있다.

광주 동구는 집적지구에 전시판매장, 공용장비실 및 교육장과 온라인 마켓 운영시스템 등을 운영해 소공인을 지원할 계획이다. 공동기반시설을 구축함으로써 주얼리 제조 기술의 계승·발전을 촉진하고 제조 공정개선을 통한 경쟁력 강화와 협업화를 통한 발전이 기대된다.

이현조 광주전남중기청장은 “지자체와 함께 집적지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지원을 강화해 지역 제조업 활성화는 물론, 소공인의 경쟁력 향상 및 혁신성장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