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장애인·청소년 대상 유튜브 공모전 개최…31일 마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코ICT 유튜브 크리에이터 양성 프로그램 참가자가 스튜디오에서 영상 제작을 실습하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 유튜브 크리에이터 양성 프로그램 참가자가 스튜디오에서 영상 제작을 실습하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가 장애인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유튜브 공모전을 개최한다. 장애 인식 개선을 주제로 오는 31일 접수를 마감한다.

올해 성인부와 청소년부로 나눠 개인 또는 팀 단위로 모집한다. 성인부는 장애인 단독 또는 비장애인과 팀을 이뤄 참여할 수 있다. 청소년부는 장애 여부와 상관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시상은 △포스코ICT상(1편) △최우수상(2편) △우수상(2편) △장려상(4편) △도전상(10편)으로 성인부와 청소년부를 각각 시상한다.

포스코ICT는 '유튜브 크리에이터 양성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한다. 이번 공모전에 앞서 장애인을 대상으로 3개월간 영상 기획, 촬영, 편집 등 유튜브 제작 전 과정을 교육해 왔다. 촬영 스튜디오를 갖추고 장비와 소품 등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윤수걸 포스코ICT 기업시민사무국 국장은 “유튜브 영상 제작을 교육하고 이를 실전에서 활용하도록 공모전을 개최한다”면서 “정보기술(IT) 기업 특성을 살려 유튜브 제작, 인공지능(AI), 빅데이터 교육 등 '스마트 스쿨' 활동을 추진해 포스코그룹 경영 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 시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