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문화회관, 국내 공연장 최초 '비대면 무인검표시스템' 운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종문화회관이 국내 공연장 최초로 QR코드를 활용한 '무인검표시스템'을 도입한다.

관객들은 세종S씨어터 공연장 앞 '스피드게이트'를 통과하면서 티켓에 인쇄된 고유 QR코드를 인식하는 방식으로 검표 절차를 거칠 수 있다. 기존엔 공연장 안내원이 직접 입장권을 일일이 손으로 찢는 방식으로 검표했다.

세종문화회관은 세종S씨어터 공연장 앞에 출입증 등을 찍어야 문이 열리는 '스피드게이트'를 새롭게 설치하고, 게이트에 QR코드 인식 기기와 모니터를 달았다.

관객은 티켓을 검표시스템에 인식하는 동시에 설치된 모니터를 통해 본인의 좌석 번호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다. 공연장 측은 검표시스템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실시간 입장관객 현황도 파악한다.

세종문화회관은 11일 오후 8시 세종S씨어터에서 열리는 뮤지컬 '머더 발라드'부터 무인검표시스템을 운영한다. 무인검표시스템 외에도 문진표 작성부터 티켓 발권까지 한 번에 가능한 '모바일티켓'을 하반기 운영 목표로 구축한다. 무인매표소, 키오스크형 발권기 등 정보화 기술을 적극 활용해 안전하고 스마트한 공연장 환경 조성을 추진 중이다.

김성규 세종문화회관 사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안전한 관람을 위한 비대면 서비스들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관객 안전 관람을 위해 노력하는 공연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세종문화회관 비대면 무인검표시스템. 사진=서울시
<세종문화회관 비대면 무인검표시스템. 사진=서울시>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