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보안의 현재와 미래' 기술 세미나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ecurity@KAIST 행사 포스터
<Security@KAIST 행사 포스터>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은 10~11일 '시큐리티@KAIST, 보안의 현재와 미래 기술세미나'를 개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 KAIST 정보보호대학원 융합보안 프로그램 주관 행사로, 보안 기술의 현황과 미래의 발전 방향을 전망하기 위해 마련됐다.

첫날 세미나는 '소프트웨어(SW) 및 시스템보안'이 주제다. 신인식 정보보호대학원 책임교수가 '멀티 디바이스 모바일 플랫폼:UI와 보안'을 설명한다. 새로운 멀티 디바이스 모바일 운영체제 기술을 다룬다.

허기홍 교수의 'SW 정적 분석', 차상길 교수의 '퍼징', 강병훈 교수의 '트러스티드 컴퓨팅을 향한 신뢰 실행환경' 강연도 함께 진행된다.

11일에는 '네트워크, 사물인터넷(IoT) 보안 그리고 암호'를 주제로 김용대 교수가 첫 강연자로 나선다. 김 교수는 '무인 이동체 보안' 강연에서 자율주행차·드론·로봇으로 대표되는 무인 이동체들의 안전성 보장에 관한 견해와 앞으로 나타날 수 있는 보안 문제점을 제시한다.

이주영 교수와 강민석 교수는 각각 '대칭 키 보안과 응용' '어드밴스드 디도스의 공격 및 방어'를 주제로 다룬다. 신승원 교수는 'SDN/NFV 보안'을 설명한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전면 온라인으로 열린다. 국내 스마트시티·보안 관련 기업 및 대학·대학원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가비를 포함한 세부 사항은 KAIST 정보보호대학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KAIST는 '지역전략산업 융합보안 핵심인재 양성 사업' 공모에 선정돼 융합보안 프로그램을 개설했다. 8월 현재 7명의 석사과정 학생들이 학습 중이다. 안랩, LGU+, 네이버, 세종시 등 16개 유수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하는 콘소시엄 '시큐리티@KAIST'를 구성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