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언팩 2020]'갤노트20' 중심 '갤럭시 에코 시스템' 확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 온라인 언팩 행사 열고
갤럭시 신제품 5종 동시 공개
S펜 원격 포인터로 사용하고
메모도 MS 워드파일 자동변환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5일(한국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를 소개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이 5일(한국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갤럭시 언팩 2020에서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를 소개했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에코 시스템' 지속 확장을 위한 승부수를 던졌다. 역대 가장 강력한 성능의 '갤럭시노트20'을 중심으로 갤럭시 에코 시스템을 확대, 모바 경험의 혁신을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삼성전자는 5일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을 통해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열고, 갤럭시노트20등 모바일 신제품 5종을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언팩에서 모바일 신제품 5종을 동시에 공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을 비롯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2'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라이브' △스마트워치 '갤럭시워치3' △태블릿 '갤럭시탭S7'을 선보였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갤럭시노트20은 무선 이이폰·스마트워치·태블릿 등과 함께 했을 때 강력한 갤럭시 경험을 제공한다”며 “삼성전자는 소비자가 중요한 것에 집중하고, 풍성한 삶을 즐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 제품간 연결로 혁신적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자신감으로 해석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20을 6.7인치 기본형과 6.9인치 울트라 모델 등 2종으로 선보였다. 모델간 스펙을 달리하는 투트랙 전략으로 소비자 접점을 늘릴 계획이다.

갤럭시노트20 시리즈는 S펜을 활용한 업무 생산성을 극대화했다. 응답 속도는 9밀리세컨드(ms)로 높여서 실제 펜으로 필기하는 느낌을 이질감 없이 구현했다.

갤럭시노트20 울트라는 고성능의 부품과 기술력을 집약한 삼성전자 스마트폰 라인업의 최상위 플래그십이다. 120㎐ 주사율을 지원하는 디스플레이는 5세대(5G) 이동통신으로 전송받는 초고화질 콘텐츠도 이질감 없이 부드럽게 재생한다.

후면에는 1억800만화소 메인 렌즈, 1200만 화소 초광각, 1200만 화소 5배 광학줌으로 구성된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다. 최대 50배율 망원 촬영이 가능한 스페이스 줌 기능을 갖췄다.


갤럭시노트20은 노트 시리즈로는 5년여 만에 에지가 아닌 플랫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울트라 모델과 달리 60㎐ 주사율이 적용됐다. 후면 카메라는 최대 30배 스페이스 줌을 지원한다.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폴드2'는 전작의 단점으로 지목된 외부 디스플레이의 크기를 6.2인치로 확장, 완성형에 가까운 폴더블 폼팩터를 구현했다. 내부 7.6인치 폴더블 화면을 감싼 베젤 두께는 줄이고, 힌지의 내구성과 구조적 정교함은 한층 개선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고성능 5G 태블릿 '갤럭시탭S7', 자동소음제거(ANC) 기능을 지원하는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 라이브', 스마트워치 '갤럭시워치3'도 공개했다.

갤럭시탭S7 역시 11인치 액정표시장치(LCD)를 탑재한 일반형과 12.4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플러스 모델 2종으로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오는 7일부터 갤럭시노트20 시리즈 예약 판매를 시작하고, 14일 예약자 대상 사전 개통을 진행한다. 정식 출시는 21일이다. 갤럭시Z 폴드2는 다음 달에 출시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 별도 제품의 출시 행사는 최소화할 방침이다.

고객의 체험 기회를 늘리기 위해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거점에만 일부 시연 부스를 마련하고, 스마트폰을 대여해 체험해 보는 갤럭시투고 등 프로그램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날 언팩은 온라인으로만 개최됐지만 갤럭시 팬 300여명이 온라인으로 참가, 실시간으로 호응을 보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