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4사, 5G 통신망 등 상반기 3.44조원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달 이동통신 3사 CEO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만났다. 왼쪽부터 구현모 KT 대표, 최 장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지난달 이동통신 3사 CEO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만났다. 왼쪽부터 구현모 KT 대표, 최 장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통신 4사가 상반기 5세대(5G) 이동통신 망 등에 3조원 이상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는 통신 4사가 투자 확대를 위해 노력한 결과 상반기 약 3조4400억원 규모를 집행했다고 7일 밝혔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가 1조4700억원, KT가 9700억원, LG유플러스가 1조원 규모 투자를 각각 단행했다.

하반기에 집중되는 경향이 있는 통신망 투자를 5G 품질 고도화와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상반기로 앞당겨 조기 추진한 결과다.

코로나19 등 어려운 경제 상황을 고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설정한 상반기 4조원 투자 목표에는 일부 못 미쳤지만 당초 계획했던 2조7000억원 대비 7000억원을 상회하는 투자에 나섰다.

실외와 접근 가능한 시설 위주로 기지국을 집중 구축했다. 재택근무·원격수업 확산에 대비해 선제 투자에 나섰다. 4~5월부터는 건물주나 서울교통공사 등과 협의해 인빌딩 인프라 투자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통신망 투자는 정보통신기술(ICT) 생태계 단말기·장비, 소프트웨어(SW)와 콘텐츠 등 전후방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네트워크 경쟁력은 국내 전체 ICT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에도 영향을 미친다.

통신 4사는 하반기에도 투자를 지속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유·무선 통신인프라 등에 총 24조5000억~25조7000억원(잠정) 규모 투자를 추진한다.

통신사 관계자는 “디지털 뉴딜 핵심 기반 '데이터 고속도로'를 위한 5G 인프라 구축 등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