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전기차 '조에' 예상 가격대 공개...최저 2259만원부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르노삼성차, 전기차 '조에' 예상 가격대 공개...최저 2259만원부터

르노삼성자동차가 오는 18일 출시하는 전기차 '르노 조에'가 보조금 적용 시 최저 2259만원에 구매가 가능할 전망이다.

르노삼성차는 10일 홈페이지를 통해 르노 조에 디자인과 거주 지역별 보조금을 반영한 예상 구매 가격대를 공개했다.

전기차 보조금이 가장 많은 곳은 충청남도로 최대 1736만원이다. 이를 적용할 경우 르노 조에는 최저 2259만원, 최대 2759만원이다. 서울시 보조금은 최대 1186만원으로 르노 조에 예상 가격은 최저 2809만원, 최대 3309만원이다.

르노 조에는 르노그룹이 2012년 유럽 시장에 선보인 이후 올해 6월까지 약 21만6000대가 팔린 유럽 베스트셀러 전기차다.


르노삼성차는 18일 서울시 성수동에서 조에 출시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행사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12일까지 르노 브랜드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르노삼성차는 르노 조에 지역별 예상 구매 가격대 외에도 홈페이지를 통해 다양한 차량 이미지와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관심 고객으로 등록하면 가장 빠르게 자세한 차량 정보를 포함한 상담을 받아볼 수 있다.

김태준 르노삼성차 영업본부장은 “르노 조에는 10여 년의 르노 전기차 개발 경험이 응축된 대표 전기차”라며 “유럽에서 이미 상품성을 입증한 만큼 국내 시장에서도 이지 일렉트릭 라이프(Easy Electric Life)의 기준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