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재팬 '픽코마' 비게임 앱 매출 일본 1위 등극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재팬 '픽코마' 비게임 앱 매출 일본 1위 등극

카카오재팬(대표 김재용) '픽코마'가 7월 월간 기준으로 일본 양대 앱마켓에서 비게임 부문 매출 1위에 올라섰다. 전세계 순위로는 12위다. 일본 만화 플랫폼 후발주자인 픽코마가 1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픽코마는 서비스 출시 후 매년 두 배 이상 매출이 증가해 왔다. 올해 2분기 거래액은 전년 대비 2.5배 증가했고 전분기 대비 61% 성장했다. 19년 4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세 분기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했다.

웹툰이 일본 만화 팬을 사로잡았다. 웹툰은 모바일에 최적화돼 스낵 컬처 콘텐츠를 선호하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얻고 있 픽다. 코마는 카카오 공동체 카카오페이지로부터 지식재산권(IP)을 공급 받는다. 7월 기준 픽코마 3만 여개 작품 중 웹툰 작품 수는 1.3%다. 거래액 기준으로는 35~40%를 차지한다.

김재용 카카오재팬 대표는 “일본 만화시장 전체를 고려하면 이제부터가 본격적인 성장 시작이라 본다”며 “카카오페이지와 함께 웹툰 경쟁력을 키워나가 글로벌 만화시장 성장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