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ICT 인프라 혁신 가져올 것...화웨이 경쟁력 자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재한 상무, 올쇼티비 웨비나서 역설
연결성-컴퓨팅, 두 가지 전략 제시
자체 개발 칩, 머신러닝 구조 내장
고객 디지털 전환 돕는 투자 지속

"AI가 ICT 인프라 혁신 가져올 것...화웨이 경쟁력 자신"

“디지털 전환을 위한 지능형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 혁신은 인공지능(AI)과 하드웨어 결합에서 시작됩니다. 화웨이는 AI 칩셋 및 머신 러닝 알고리즘 등 기술을 다양한 제품·솔루션에 적용, 출시하고 있습니다”

"AI가 ICT 인프라 혁신 가져올 것...화웨이 경쟁력 자신"

김재한 한국화웨이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상무(CTO)는 10일 올쇼티비 웨비나에서 “화웨이는 'ICT 인프라 및 스마트 기기에서 디지털 및 지능형 혁신 역량 강화'를 주요 전략으로 제품·솔루션 혁신을 도모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김 상무는 ICT 인프라스트럭쳐의 주요 두 가지 전략으로 '연결성'과 '컴퓨팅'을 제시했다.

연결성 전략은 다양한 기술을 결합해 강력하면서도 간단한 연결 방법을 고객에 제공하는 게 골자다. 컴퓨팅 전략은 지능화된 컴퓨팅, 데이터, 스토리지 솔루션을 제시하는 게 목표다.

김 상무는 “전략을 수행하는 핵심 경쟁력이 AI”라며 “연결성과 컴퓨팅이라는 2개 전략을 보다 효율적으로 발전시키는 촉매”라고 설명했다.

이어 “화웨이는 제품·솔루션에 AI 기술을 적극적으로 적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I가 ICT 인프라 혁신 가져올 것...화웨이 경쟁력 자신"

김 상무는 AI 기술을 적용한 제품·솔루션도 소개했다.

화웨이는 네트워크, 스토리지 등 ICT 제품·솔루션에 자체 개발한 AI칩을 탑재했다. AI칩은 지능형 캐시 알고리즘, 머신러닝 구조가 내장돼 있다.

화웨이 스토리지 제품군 중 올 플래쉬 스토리지(Dorado)에 AI 칩셋을 적용한 결과, 다중 애플리케이션 모델의 입출력(I/O) 규칙을 학습, 읽기 캐시가 최대 50% 이상 향상됐다.

데이터 센터 인프라에 탑재한 스파인(Spine)·리프(Leaf) 스위치에 AI 칩셋을 탑재한 결과도 주목할만 하다. 'iLossless'라는 머신 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스위치가 스스로 학습한 결과, 데이터 센터에서 송수신되는 데이터와 스위치 내 '큐'를 지능형으로 매칭했다. 큐는 일종의 네트워크 차선으로, 효율적으로 배분할 경우 네트워크 속도 등 흐름이 개선된다.

평가 기관 테스트 결과, AI 적용 스위치를 적용했을 때 기존 데이터 센터 스위치 대비 속도 등 성능이 평균 27% 향상됐다. 지연시간은 75% 개선됐고 최대 초당입출력성능(IOPS)는 3.7배 향상됐다.

김 상무는 “머신 러닝 인프라 구축에서 컴퓨팅 서버 수를 갑절로 늘려도 실제 머신 러닝 완결 시간은 6% 정도 향상된다는 자체 선행 연구 결과가 있다”며 “AI 인프라에서는 컴퓨팅 파워가 가장 중요하나 이를 연결시켜 주는 데이터 센터 네트워크 인프라 또한 못지않게 중요하다는 것을 입증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김 상무는 또 “화웨이는 스위치 등 네트워크 인프라 정보를 실시간으로 습득·분석해 인프라 자체의 가시성 및 운용성을 향상 시키는 iMaster NCE 제품을 보유했다”면서 “빅 데이터 분석, 상관관계 감지 알고리즘을 통해 선행 학습한 장애를 사전 감지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광모듈 장비의 문제 등 이상을 미리 진단할 수 있기 때문에 운영 효율성을 크게 제고할 수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김 상무는 “AI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은 많은 산업 분야에서 디지털 전환을 앞당기고 있다”며 “화웨이도 고객 디지털 전환을 돕는 혁신 솔루션 개발에 지속적 투자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