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혁신성장' 통했다…CJ제일제당 2Q 영업익 120%↑ '어닝서프라이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재현 '혁신성장' 통했다…CJ제일제당 2Q 영업익 120%↑ '어닝서프라이즈'

CJ제일제당이 코로나19 특수에 분기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집밥 수요 급증으로 가정간편식(HMR) 등 식품 사업은 물론 해외 사업이 지속 성장하며 글로벌 매출이 급성장한 것이 주요 원인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하반기부터 수익성 강화와 재무구조 개선 등 고강도 체질개선을 통한 선제적으로 위기 대응에 나선 것이 호실적의 주요 배경으로 지목된다.

CJ제일제당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4% 성장한 5조9209억원, 영업이익은 119.5% 늘어난 3849억원을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CJ대한통운 실적 제외 시 매출은 8.6% 늘어난 3조4608억원, 영업이익은 186.1% 늘어난 3016억원을 기록했다. 시장 전망을 크게 웃도는 '어닝서프라이즈' 실적이다.

회사측은 식품〃바이오 등 전사 해외 사업이 지속 성장하며 글로벌 매출 비중이 처음으로 60%를 돌파했고 바이오 고수익 품목 비중이 느는 등 식품 사업구조 혁신 성과 가속으로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고 분석했다.

이재현 CJ 회장
<이재현 CJ 회장>

식품사업부문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2.1% 증가한 2조1910억원 매출을 올렸다. 글로벌 식품 매출(미국 슈완스 매출 7228억원 포함)이 전년 동기 대비 26% 늘어난 1조485억원을 달성하며 1분기에 이어 1조원을 넘어섰다. 국내에서는 '집밥' 트렌드 확대로 HMR 판매가 늘며 외식 감소에 따른 기업 간 거래(B2B) 매출 축소를 상쇄했다. 지난해부터 박차를 가해온 선제적 수익구조 개선 전략이 성과로 연결되면서 영업이익은 134% 늘어난 1264억원을 달성했다.

아미노산과 조미소재 등이 주력인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7429억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수익성이 크게 개선되며 전년 동기 대비 87% 늘어난 1109억원의 사상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글로벌 팬데믹 영향으로 수요가 위축됐지만 △트립토판 △발린 △알지닌 △핵산 등 고수익 제품군 판매 비중이 커지면서 영업이익 증가를 견인했다. 글로벌 최고 수준의 연구개발(R&D) 경쟁력을 기반으로 포트폴리오 다각화와 원가 경쟁력 강화에 주력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CJ Feed&Care(사료+축산)는 전년 대비 8% 늘어난 5269억원 매출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643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CJ제일제당 2020년도 2분기 실적.
<CJ제일제당 2020년도 2분기 실적.>

이같은 전 사업 부분의 고른 성장은 선제적으로 위기 대응에 나선 것이 코로나19발 글로벌 불확실성이 이어진 2분기에도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하는 등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었다는 평가다.

CJ제일제당의 이같은 실적은 일회성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지만 국내외 집밥 수요가 지속 증가하고 있고 간편식 중심의 소비 트렌드가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CJ제일제당측은 “지난해부터 수익성 강화에 중점을 둔 '혁신성장'에 주력한 결과, 글로벌 위기 상황에도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다”면서 “핵심 제품과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전략적 R&D투자 및 경쟁력 확보를 통해 미래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현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