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서울 가상증강현실 박람회' 개막···VR·AR·비대면 신기술 총망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0 서울 가상증강현실 박람회' 개막···VR·AR·비대면 신기술 총망라

'2020 서울 가상증강현실 박람회'가 'VR·AR, 언택트로 일상을 컨택트하다'를 주제로 13일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전시회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비대면 산업 분야 100여개 기업이 참가해 VR·AR 융합 비즈니스 모델은 물론 언택트 시대에 최적화된 분야별 솔루션, 장비를 선보인다.

올해는 '언택트 테크쇼' 특별전이 열려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사회와 경제 전 분야에 걸쳐 비대면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언택트 테크쇼가 K-언택트 산업 생태계 전반을 조명할 계획이다.

'2020 서울 가상증강현실 박람회' 개막···VR·AR·비대면 신기술 총망라

13일 열리는 '서울 VR·AR 콘퍼런스'에는 김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기획정책실장이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디지털 뉴딜'을 주제로 기조 연설에 나선다. 비대면 비즈니스 디지털 혁신 기술개발, VR·AR 콘텐츠 산업육성, 클라우드 컴퓨팅 산업 육성 방안을 소개할 예정이다.

박정호 KT 상무는 '비대면 온택트 기반 디지털 실감형 교육 콘텐츠 개발 및 서비스 동향'을 발표한다. 실감형 콘텐츠의 교육적 효과와 다양한 적용 사례들을 살펴보고, 디지털 실감형 교육 콘텐츠의 미래를 조망한다.

홀로렌즈2, 애저 키넥트 개발에 참여한 발로렘 리플라이 소속 디렉터 르네슐츠, 원격 협업 솔루션 스타트업 스페이셜의 이진하 대표, 국내 1위 V 위치기반 게임 전문업체 쓰리디팩토리 오병기 대표 등이 참여 VR·AR 최신 기술 사례와 솔루션을 소개할 예정이다.

'2020 서울 가상증강현실 박람회' 개막···VR·AR·비대면 신기술 총망라

14일 '언택트 테크 컨퍼런스'는 '언택트, 뉴노멀이 되다'를 주제로 개최된다. 뉴노멀 중심에 있는 다양한 산업 분야의 신규 비즈니스 사례와 산업 전망을 내다보는 강연으로 구성된다.

시장조사업체 IDC의 리서치 매니저인 디팬 패시(Deepan Pathy) 가 '포스트코로나 시대 업무 환경의 변화와 미래'주제로 인사이트를 공유한다.

이어 김태현 솔트룩스 이사가 '지속 가능한 인공지능 기반 컨텍센터의 발전 방향'을 발표한다. 컨텍센터 현안에 대한 이해를 돕고, 챗봇 서비스 현황, AI 사례 등을 소개한다.

전시 참가기업과 해외 바이어간 온라인 상담회가 진행 된다. 코로나19 사태로 해외 판로 개척과 신규 바이어 발굴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기업에 새로운 수출 활로를 모색해줄 전망이다.

전시장 내 쇼케이스장에서 진행되는 신작·신제품 발표회에서는 참가 기업의 첨단 장비와 최신 기술을 엿볼 수 있다. 포인블랙(포인캠퍼스), 리드워크(겟아이즈), 더에스(AR키오스크 플랫폼), PKLNS(무선전자교탁) 등 총 11개 업체가 참여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이끌 언택트 트렌드를 제시한다.

'2020 서울 가상증강현실 박람회'은 15일까지 진행된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

'2020 서울 가상증강현실 박람회' 개막···VR·AR·비대면 신기술 총망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