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티로 건설현장 시뮬레이션한다, 두산인프라코어 국내 첫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니티코리아가 두산인프라코어 건설 공정 시뮬레이터 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유니티는 두산인프라코어와 '건설 공정 시뮬레이터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굴착기, 로더 등 건설기계를 비롯 산업용 엔진을 제조하는 글로벌 기계 기업이다. ICT 기술과 연계한 스마트 장비와 솔루션 제공을 확대 중이다.

양사는 유니티 엔진을 기반으로 건설현장을 가상 검증하는 시뮬레이터를 개발한다. 국내에서 건설기계 제조사가 엔진 개발사와 협력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은 처음이다. 글로벌 건설기계 업계에서도 사례가 드물다.

유니티와 두산인프라코어가 개발하는 시뮬레이터는 굴착기를 비롯한 다양한 건설기계들이 작업하는 건설현장 물리적 요소들을 그대로 가상 환경으로 옮긴다. '디지털 트윈' 기술이다.

작업 관리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계획 상 오류와 안전 사고 가능성 등을 미리 파악해 보다 정교하고 빠른 건설 작업이 가능하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유니티 엔진을 기반으로 다양한 유형 건설 현장을 시뮬레이션한다.

향후 시뮬레이터에 클라우드 컴퓨팅 기능을 탑재하고 시뮬레이터 에디터 기능을 고도화한다. 시뮬레이터를 실제 프로젝트에 활용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김인숙 유니티코리아 대표는 “두산인프라코어 시뮬레이터는 실제 건설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복잡한 변수들을 정교하게 예측하는데 큰 도움을 줄 수 있다”면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건설 산업 분야 스마트 역량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욱 두산인프라코어 부사장은 “유니티와 함께 개발하는 시뮬레이터는 두산인프라코어가 만들어가고 있는 미래 건설현장 솔루션 컨셉트-엑스(Concept-X) 구현을 위한 핵심 요소 기술 가운데 하나”라면서 “인프라솔루션 분야 가치 창출과 패러다임 변화를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해 세계 최초로 선보인 건설현장 무인자동화 종합관제솔루션 컨셉트-엑스. 사진=유니티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해 세계 최초로 선보인 건설현장 무인자동화 종합관제솔루션 컨셉트-엑스. 사진=유니티>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