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틀라스랩스, 40억원 시드 투자 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음성인식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아틀라스랩스가 40억원 규모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아틀라스랩스는 업계 최초로 iOS와 안드로이드 양대 운영체제 모두를 지원하는 AI 전화 모바일 앱 '스위치'를 개발한 업체다. 통화 녹음 내용을 문자로 변환해 주는 서비스 중 두 운영체제를 아우르는 플랫폼은 스위치가 처음이다.

이번 투자에는 △미래에셋벤처투자를 비롯해 △TBT △SV인베스트먼트가 투자사로 참여했다. 아틀라스랩스가 지난 3년여 간 개발한 STT 엔진과 음성인식 AI 기술 '제로스'는 포스코ICT, 오뚜기, 예스24 등 대기업이 전문 솔루션으로 채택해 활용 중이다.

아틀라스랩스는 B2B 시장에서 검증받은 AI 기술을 스위치 오픈과 함께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모델로 승화, B2C 시장까지 영역을 확대해 'AI 시장 대중화'를 이끌고 있다는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스위치는 기본 전화 기능은 물론 통화 녹음, 통화 내용 실시간 대화형 문자 기록, 통화 내용의 검색, 분석, 데이터 관리 등이 가능하다.

시드 투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아틀라스랩스는 iOS 버전에 이어 안드로이드 베타 버전도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조진환 미래에셋벤처투자 팀장은 “아틀라스랩스가 음성인식 인공지능 시장 발전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면서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 잠재력이 높은 것으로 판단해 투자를 집행했다”고 말했다.

류로빈 아틀라스랩스 대표는 “스위치는 단순히 통화 내용을 기록하는 기능을 넘어 효율적인 전화 업무와 스마트한 통화 데이터 관리까지 가능한 AI 전화 대중화 시대를 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틀라스랩스 임직원. 사진=아틀라스랩스
<아틀라스랩스 임직원. 사진=아틀라스랩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