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AI산업 상호 협력방안 모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시는 이용섭 시장이 14일 서울시내 한 음식점에서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민기영 원장을 만나 '데이터 유통·거래 활성화 방안'과 '마이데이터 산업 및 인공지능(AI) 데이터 바우처 사업' '광주 AI데이터센터 내 안심구역 설치' 등에 대한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광주시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은 '데이터 경제 활성화'라는 같은 목적으로 데이터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해 온 만큼 이번 만남으로 광주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상호 중요한 파트너로서의 입지를 다지게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왼쪽)이 14일 서울 시내 한 음식점에서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민기영 원장을 만나 상호 협력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왼쪽)이 14일 서울 시내 한 음식점에서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민기영 원장을 만나 상호 협력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은 1993년 한국데이터베이스진흥센터로 출범한 이래 국가 데이터 산업 전반의 유통과 인력양성 지원을 통해 데이터 생태계 혁신과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데이터 경제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설립된 기관이다. 국가 AI산업 발전과 데이터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광주시를 도와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양측은 △민간 데이터 개발과 유통 활성화 지원 △마이데이터 활용기반 조성 △AI데이터센터 내 안심구역 설치 지원 △데이터 바우처 활용 지원 △데이터 혁신인재 양성에 관한 협력 방안 마련 등에 대해 협력키로 했다.

또한 협력사항 이행을 위해 8월 말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본격적으로 광주시와 데이터 정책과 AI산업 활성화를 지원함과 동시에 데이터 안심구역 설치 및 운영에 관해 계속 논의할 계획이다.

데이터바우처 사업, 데이터스토어 운영, 데이터 인력양성은 물론 데이터 인증, 마이데이터 시범사업 등의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의 주요 사업들은 데이터 정책의 핵심으로, 광주 AI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에 한 축인 AI데이터센터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데이터 유통 활성화와 함께 광주에서 데이터 활용 역량을 끌어올리기 위해 데이터를 안심하고 분석·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 안심구역을 잘 마련하겠다”며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과 같은 데이터 선도 기관들과 지속적으로 협력방안을 모색해 광주가 AI 시대에 데이터 거점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뛰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