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부동산업 창업 대폭 증가...숙박·음식업종은 감소

올해 상반기 부동산업을 중심으로 창업이 크게 증가하는 동안 숙박·음식점업 창업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7일 브리핑을 통해 올해 상반기 법인·개인 기업을 합친 창업기업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16만7111개) 증가한 80만9599개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체 창업기업 수 증가는 부동산 분야가 견인했다. 부동산 창업은 29만2810개로 가장 많았다. 전체 창업기업의 36.2%를 차지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31.6% 증가했다.

상반기 부동산 부문 창업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은 연 2000만원 이하 주택임대소득 과세를 위해 사업자등록이 의무화되면서 신규 사업자 등록 급증이 영향을 미쳤다고 중기부는 분석했다.

부동산업을 제외한 창업기업은 51만6789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 증가하는데 그쳤다. 도소매업 창업기업 수는 전년보다 10.2% 증가했고, 숙박·음식점업은 코로나19 확산 등의 영향으로 같은 기간 11.9% 감소했다.

서비스 부문 창업도 30.9% 증가했다. 부동산업 증가에 따른 결과다. 도·소매업도 10% 안팎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전자상거래업을 중심으로 창업이 이어진 영향이다. 개인서비스업은 같은 기간 8.8% 감소했다. 정보통신업은 15.6% 증가한 반면 제조업은 8.8% 감소했다.



박 장관은 “부동산업을 제외하더라도 0.1% 증가해 줄지 않고, 증가세를 이어간 점은 고무적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청년층의 새로운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한 전자상거래, 정보통신업 등 디지털·비대면 분야의 창업과, 다양한 분야에서의 경험과 기술을 활용한 60세 이상 연령층의 창업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7일 서울정부청사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이날 브리핑은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7일 서울정부청사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이날 브리핑은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