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처빌 '쌤동네', 교사 크리에이터 플랫폼으로 재탄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쌤동네 홈페이지 캡처
<쌤동네 홈페이지 캡처>

테크빌교육(대표 이형세)은 교사가 생성한 콘텐츠 생산과 유통을 위한 플랫폼 '쌤동네'를 재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테크빌교육은 쌤동네를 교사 크리에이터 플랫폼으로 재탄생시켰다. 그 동안 쌤동네는 교사 콘텐츠 공유 플랫폼으로서 9000여개의 콘텐츠를 무료로 공유하고 커뮤니티를 통해 교사 간 고민과 수업 노하우를 나누는 장으로 운영됐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원격수업이 일상화되면서 교사들로부터 온라인 수업에 적합한 디지털 교육 콘텐츠 수요가 제기됐다. 이에 테크빌교육은 썜동네를 '유·무료 교사 크리에이터 플랫폼'으로 개편, 출시했다.

회사 관계자는 “쌤동네는 교사가 생성한 콘텐츠의 가치를 인정함으로써 양질의 콘텐츠를 양산하고 저작권이 확보된 콘텐츠를 유통할 것”이라면서 “교사의 원격수업 고민을 덜고 수업의 질 또한 높여 교사 콘텐츠 플랫폼 시장의 새로운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쌤동네는 지난달 초중고 교사 1000명을 대상으로 디지털 콘텐츠 구매 의향과 교사 크리에이터의 가치창출에 대한 인식을 설문조사했다. 그 결과 '교사가 만든 디지털 콘텐츠를 구매할 것인지' 구매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85%가 '그렇다'로 대답했다. 저작권이 확보된 수준 높은 콘텐츠에 대한 교사의 요구가 상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교사가 크리에이터 활동을 통해 가치 창출하는 것에 대해 의견을 묻는 질문에는 87.9%가 '괜찮다'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는 질 좋은 콘텐츠 생산(20%) > 활동에 대한 리워드(18%) > 교사 발전(17.5%) > 온라인 수업 보편화(12.5%)의 순이었다. 온라인 개학이 이뤄지면서 교사들 또한 양질의 디지털 콘텐츠 생산과 공유가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쌤동네는 교육 콘텐츠를 유·무료로 생산, 판매하고 △교과 △학습 △생활지도 △학급운영 △ICT/스마트수업 △계기교육 △자기계발 및 교양 등 다양한 분야 콘텐츠를 공급할 예정이다.

온라인 동영상 강의는 물론 PDF, PPT, HWP, DOCX의 문서파일, JPG 등의 이미지, MP3 등의 음성파일과 같이 원하는 형태로 업로드가 가능하다. 내년 상반기에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교사 개개인에게 맞는 맞춤 러닝 콘텐츠까지 제공할 방침이다.

이형세 테크빌교육 대표는 “에듀테크 기업으로서 20년간 축적해온 노하우를 기반으로 티처빌 쌤동네를 '교사 크리에이터 플랫폼'으로 새단장했다”며 “교사의 콘텐츠 저작권을 인정하고 양질의 디지털 콘텐츠를 양산, 유통하며 디지털 교육 콘텐츠 시장의 새로운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쌤동네는 출시 이벤트('동네방네 소문내기')를 1일부터 진행한다. 참여방법은 달라진 쌤동네 홈페이지에 방문해 인증샷 또는 사진 캡처 후 미션 해시테크와 함께 개인 SNS 계정에 올리면 된다. 당첨자에게는 아이패드, 신세계 상품권 등을 선물로 제공하며 상세한 내용은 썜동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테크빌교육은 코로나19로 인한 다양한 온라인 교육 관련 신규사업 추진과 함께 외부 투자를 모색 중이다. 관심 기업은 테크빌교육 홈페이지에 안내된 대표 전화를 통해 관련 내용을 문의할 수 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