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개인정보 가명·익명 기술동향 세미나' 3일 온라인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개인정보 가명·익명 기술동향 세미나 포스터. KISA 제공
<개인정보 가명·익명 기술동향 세미나 포스터. KISA 제공>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2020 개인정보 가명·익명 기술동향 세미나'를 오는 3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에 따른 개인정보 가명·익명 처리 기술과 분야별 데이터 활용 주요 쟁점을 공유한다.

구체적으로 △가이드라인 중심 가명·익명 처리 방법론(김순석 한라대 교수) △의료 연구개발(R&D) 분야 가명·익명 처리 쟁점과 동향(유소영 아산병원 교수) △데이터 3법 개정과 기업 가명 데이터 활용 제약점(김정선 SK텔레콤 부장) △유통 분야 가명·익명 처리 쟁점과 동향(손도일 법무법인율촌 변호사) 등 4개 주제 발표로 진행된다.

이번 세미나는 별도 신청 없이 개인정보 가명·익명 기술에 관심 있는 국민이라면 누구나 KISA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당일 오전 같은 채널에서 진행되는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 설명회' 개인정보 비식별 트랙과 연계, 주요 방법론도 확인할 수 있다.

심동욱 KISA 데이터안전활용단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디지털 전환과 더불어 데이터 3법이 시행되면서 데이터 경제 시대가 본격화했다”면서 “이번 세미나를 통해 신규 익명·가명 기술과 쟁점을 공유하고 안전한 데이터 활용과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