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 과학기술상에 남원우?조길원 교수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이사장 이영관)은 '제3회 한국도레이 과학기술상' 수상자로 남원우 이화여자대학교 화학·나노과학전공 석좌교수와 조길원 포항공대 화학공학과 교수를 선정했다.

재단은 화학 및 재료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으로 과학발전에 기여한 과학자를 선정해 수상자에게 상금 1억원과 상패를 수여하고 있다.

남원우 석좌교수는 효소 모방체를 사용한 생체 모방 연구를 통해 생무기화학 분야의 산소화학과 효소모방연구 발전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 받았다.

조길원 교수는 유기반도체의 표면 유도 자기조립 분야 선도 연구자로, 세계 최초로 고분자 반도체 자기조립 나노선을 제조하는 등 국제적인 연구성과 창출에 기여했다.

남원우 이화여대 석좌교수
<남원우 이화여대 석좌교수>
조길원 포항공대 교수
<조길원 포항공대 교수>

도레이재단은 이외 기초부문 조은진 중앙대 화학과 교수와 이기라 성균관대 화학공학화 교수, 응용 부문 김신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생명화학공학과 교수와 오준학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교수 등을 연구기금 수장자로 선정해 매년 5000만원씩 3년간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도레이과학진흥재단은 매년 과학기술상 수상자 2명을 선정하고 신진 과학자 4팀 연구를 지원하고 있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