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현대·기아차와 전기차 배터리 생태계 발전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오른쪽)이 기아차 니로EV 앞에서 악수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오른쪽)이 기아차 니로EV 앞에서 악수하고 있다.>

현대·기아자동차와 SK이노베이션이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핵심인 전기차 배터리 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 협력한다.

SK이노베이션과 현대기아차는 △리스·렌탈 등 전기차 배터리 판매 △배터리 관리 서비스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및 재활용 등 전기차 배터리 관련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협력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력은 배터리 공급 중심의 모빌리티·배터리기업간 기존 협력과는 달리 BaaS(Battery as a Service)라 일컬어지는 배터리 생애 주기를 고려한 선순환적 활용을 목표로 한다.

양사는 △재활용에서 생산으로 이어지는 자원의 선순환 체계 구축 및 소재 공급 안정성 강화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 △전기차와 배터리 재사용을 연계한 최적 설계 및 이를 통한 부가가치 최대화 등의 시너지 효과를 도모한다.

이를 위해 양사는 기아차 니로 EV 전기차에 탑재되는 배터리팩을 수거해 검증하는 실증 협력과정을 우선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특히 △차량용으로 더 이상 사용되기 어려운 배터리를 ESS 등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배터리 재사용' △차량 배터리로부터 리튬, 니켈, 코발트 등 경제적 가치가 있는 금속을 추출하는 '배터리 재활용' 등 전기차 배터리의 부가가치와 친환경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한다.

이를 통해 미래 전기차 시대를 뒷받침하기 위한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사업의 사업성과 경쟁력을 근본적으로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앞으로는 현대차그룹 관계사 및 SK그룹 관계사가 보유한 다양한 분야의 사업 인프라와 역량을 결합시켜, 전기차 배터리 경쟁력 강화는 물론 관련 산업 확대에도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장(사장)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의1차 배터리 공급사인 SK이노베이션과의 협력은 모빌리티·배터리사 협력을 통한 시너지 극대화의 첫걸음을 떼는 중요한 의미”라며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경쟁력 강화는 물론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확대에도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대표는 “양측은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해 배터리 전후방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신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등 궁극적으로 그린뉴딜과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