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애플, 15일 애플워치 발표할 듯…5G 아이폰은 내달 공개 예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 스페셜 이벤트 초청장에 담긴 이미지.
<애플 스페셜 이벤트 초청장에 담긴 이미지.>

애플이 15일(현지시간) 신제품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는 온라인 행사를 연다고 8일 발표했다.

애플은 이날 미디어에 초청장을 보내 “애플 파크(애플 본사)에서 진행되는 애플 스페셜 이벤트에 초대합니다”라며 “15일 'apple.com'에서 온라인으로 시청하세요”라고 공지했다.

초청장에는 기하학적 문양 아래 '색다른 시간(Time Flies)'이라고 적힌 것 외에 다른 정보는 담기지 않았다.

이에 따라 애플워치 시리즈 6이 행사에서 공개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고 CNBC는 전했다.

애플은 6월 '세계개발자대회 2020'에서 올가을 업데이트할 애플워치 운영체계(OS)에서 수면관리 기능을 강화해 잠잘 시간이 가까워지면 마음을 편하게 하는 화면으로 바뀌며 방해 금지 모드가 가동되도록 하겠다고 예고했다.

또 서핑이 취미인 사람에게는 수온·풍속 등 정보를 제공하고 아기 엄마에게는 밥 먹이거나 기저귀 갈 시간을 알려주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뮤직'과 영화·드라마 등을 볼 수 있는 애플 TV+, 뉴스, 게임 등을 한데 묶어 할인된 가격에 제공하는 구독형 서비스 '애플 원'이 출시될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애플은 통상 9월 미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본사에서 미디어 초청 행사를 열고 가을에 출시할 아이폰 신작을 공개하곤 했다. 그러나 애플은 7월 30일 2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올해는 신작 아이폰 발표를 몇 주 늦춰 10월에 하겠다고 시사한 바 있다.

시장에서는 애플이 올해 프리미엄 '아이폰 12 프로' 2개 모델과 이보다 저렴한 '아이폰 12' 2개 모델을 선보일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화면 크기는 5.4인치, 6.1인치, 6.7인치 등 3가지가 나오고 이어폰과 충전기가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울러 모두 5세대(5G) 이동통신을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블룸버그는 4월 최상위 모델인 아이폰 12 프로에 카메라 3개와 신형 3차원(3D) 라이다(레이저를 이용한 레이다) 센서가 탑재돼 증강현실(AR) 기능이 강화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