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 AI학습 '스마트올' 산업정책연구원 국가서비스대상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웅진씽크빅 AI학습 '스마트올' 산업정책연구원 국가서비스대상 수상

웅진씽크빅(대표 이재진)이 초등 전과목 AI스마트 학습 '웅진스마트올'이 '2020 국가서비스대상' AI학습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국가서비스대상은 산업정책연구원이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등이 후원하는 상이다. 올 한해 산업별 소비자에게 많은 선택을 받은 서비스를 선별해 그 중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우수 기업에게 수여된다.

웅진스마트올은 웅진씽크빅의 교육 노하우와 500억 건의 학습 빅데이터가 집약된 전 과목 AI 학습 플랫폼이다. 교과 진도, 학습 성과, 아이의 이해도에 따라 학습 레벨과 진도를 매일 편성해 개인화된 학습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웅진씽크빅은 △AI 기반 맞춤 학습 콘텐츠 제공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한 에듀테크 기술력 확보 등 스마트교육 고도화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함께 인정받아 이번 국가서비스대상 기업으로 선정됐다.

웅진씽크빅은 매년 250억 원 이상을 연구개발(R&D) 비용에 투자한다. 2018년 미국 에듀테크 기업 키드앱티브사와의 기술제휴 및 지분투자를 통해 독자적인 AI 머신러닝 기술을 확보하는 한편, 총 15건의 에듀테크 관련 기술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웅진씽크빅은 현재 46만명의 스마트교육 회원을 확보했다. 이 외에도 AI교육 서비스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 7월 국내 우수 에듀테크 기업의 교육 콘텐츠를 지원하는 교육부 이러닝 세계화 프로젝트 '리드(LEAD) 이노베이션 그룹'에 선정됐다.

웅진씽크빅 관계자는 “2014년 업계 최초로 스마트교육을 선보인 이래 지금까지 최적화된 AI학습 콘텐츠를 제공해온 점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며 “앞으로도 기술력 확보를 통해 고객들에게 더 큰 교육 가치를 제공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