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위험↓ 충전속도↑' 충남대 리튬이온 이차전지 고안전성 계면제어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배터리 화재위험은 줄이고 충전속도를 높이는 국내 기초연구성과가 국제학술지를 통해 소개됐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송승완 충남대 응용화학공학과 교수팀이 리튬이온 이차전지의 충전속도를 4배 이상 향상시킬 수 있는 고안전성 계면제어 기술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전기자동차와 에너지스토리지시스템(ESS) 시장이 확대되는 가운데 리튬이온전지의 에너지밀도와 충전속도를 높여 주행거리와 저장용량을 향상시키려는 노력이 활발하다.

신규 불연 전해액을 적용한 리튬이온 이차전지용 흑연 음극의 SEI(계면) 안정화 효과
<신규 불연 전해액을 적용한 리튬이온 이차전지용 흑연 음극의 SEI(계면) 안정화 효과>

특히 리튬이온전지 수명과 안전성을 좌우하는 전극 표면보호층의 안정성을 높이려는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전해액 소재 조절로 전극 표면보호층을 안정화시키거나, 불연성 또는 난연성 전해액을 개발하는 노력이다.

하지만 리튬이온전지에 사용되는 흑연음극의 경우 기존 전해액에서 표면보호층이 균일하지 않거나 두껍게 형성될 수 있다. 표면보호층 자체가 저항으로 작용, 충전 속도와 용량을 낮추는 한계가 있었다. 흑연음극 이론용량에 도달하려면 20시간 이상 충전해야 했다.

연구팀은 새로운 유기계 불연성 전해액을 이용해 얇고 계면저항이 낮은 표면보호층을 흑연음극 표면에 구축, 기존보다 4배 이상 빠르게 흑연음극을 충전하는 데 성공했다.

빠른 충방전 속도로 흑연음극 이론용량급(370mAhg-1)을 획득했고 안정한 충방전 사이클 성능을 확인했다.

기존에도 난연성 전해액 첨가제가 쓰였지만, 흑연음극과의 계면호환성이 낮아 성능은 약화되는 문제가 있었다. 반면 연구팀은 흑연음극과의 계면호환성이 좋은 불연성 전해액을 개발해 얇고, 안정되고, 계면저항이 낮은 표면보호층을 흑연음극 표면에 구축했다.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중견연구지원사업 지원으로 수행됐다. 성과는 에너지화학분야 '캠서스캠(ChemSusChem)'온라인에 8월 2일 게재됐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