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죽기 전에 생활고로 쓰러질 것'..노래방 업주들, 대전시에 집합금지 연장 항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전지역 노래방 업주들이 10일 대전시청을 찾아 대전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처를 오는 20일까지 연장키로 한 데 대해 항의하고 있다. 사진출처=독자제보
<대전지역 노래방 업주들이 10일 대전시청을 찾아 대전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처를 오는 20일까지 연장키로 한 데 대해 항의하고 있다. 사진출처=독자제보>

대전지역 노래방 업주들이 10일 대전시청을 찾아 대전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처를 오는 20일까지 연장키로 한 데 대해 항의했다.

업주 80여명은 “집합금지 행정명령 때문에 2주가 넘도록 영업을 못하고 있는 데, 더는 버틸 수 없다. 코로나19로 죽기 전에 생활고로 쓰러질 것”이라며 영업 재개를 요구했다. 업부들은 또 “무책임한 영업 정지 때문에 자영업자 다 죽어난다”면서 “그동안 대전시에서 쉬라면 쉬고,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켰는데, 우리만 제한받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질책했다.

업주들은 대전시의 집합금지 행정명령으로 지난달 23일부터 지난 6일까지 2주 동안 영업을 못한 데 이어 오는 20일까지 재차 연장되면 생계를 걱정해야 할 처지라는 것이다. 노래방은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정한 12개 고위험시설에 포함된 업종이다. 대전시로서는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지 않은 데 따른 조처지만 타 지자체와의 형평성 문제가 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충청남도는 10일부터 노래방을 포함한 고위험시설에 내린 집합금지 명령을 집합제한으로 완화했고, 충청북도는 업주들의 생활고를 고려해 오전 1시부터 5시까지만 영업을 중단하는 방식으로 조치를 완화했기 때문이다. 집합금지는 사실상 영업을 금지하는 것이지만 집합제한은 방역수칙을 준수하면 제한적으로 영업할 수 있다.

업주들은 그러면서 “PC방과 대형 학원은 집합제한으로 완화하기로 했지 않나. 우리도 방역수칙 잘 지킬 수 있다”며 허태정 대전시장과의 면담 및 집합금지 연장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