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별 원격수업 플랫폼 개발 '기대 반 걱정 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존 공공서비스 한계…독자 구축 추진
지역별 '창의적 온라인 수업 모델' 가능
일각 "정부 주도 땐 산업 성장 저해" 우려
에듀테크 기업 생태계 활성화 정책 주문

서울시교육청, 경남도교육청, 부산시교육청 등 주요 교육청이 공공에듀테크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10일 서울 강남구 한국에듀테크산업협회에서 직원이 에듀테크 코리아 페어에 참가하는 기업의 플랫폼을 소개하고 있다.<br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서울시교육청, 경남도교육청, 부산시교육청 등 주요 교육청이 공공에듀테크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10일 서울 강남구 한국에듀테크산업협회에서 직원이 에듀테크 코리아 페어에 참가하는 기업의 플랫폼을 소개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주요 시·도 교육청이 자체 원격수업 플랫폼을 구축한다. 각 교육청은 코로나19로 원격수업이 장기화하자 기존 공공서비스에 한계를 느끼고 지역 맞춤형 원격수업 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비대면 교육 활성화 속에 새로운 에듀테크 시장이 열린다는 기대감이 높다. 일각에서는 에듀테크 기업이 공공플랫폼 유지·보수 역할에 그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10일 교육업계에 따르면 서울시교육청, 부산시교육청, 경남도교육청, 강원도교육청 등 주요 시·도 교육청이 공공 원격수업 플랫폼 독자 구축을 추진한다. 기존 초·중·고등학교 원격수업 플랫폼은 교육부가 지원한 EBS온라인클래스, e학습터에 의존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최근 '원격수업 지원 통합 플랫폼' 개발에 들어갔다. 통합 플랫폼 개발 기업으로 EBS온라인클래스 개발 기업 유비온을 선정했다. 서울시교육청은 15억원을 들여 플랫폼을 구축한다. 교사가 통합 플랫폼을 활용해 실시간 원격 수업, 출결관리, 콘텐츠 개발·공유, 과제 업로드 등 수업을 진행할 수 있다. 국어, 영어, 수학 등 주요 교과 외에도 창의 체험 활동, 교과, 학부모교육 등 다양한 영역을 다룬다. 오는 12월부터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뒤 내년 3월 정식 운영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올해 초에는 교사와 학생을 연결하는 기본 원격수업에 집중했다면 앞으로는 대면 수업과 비슷한 교육 효과를 온라인에서도 낼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궁극으로 개인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남도교육청도 네이버, 한컴, 시공그룹과 함께 교수학습시스템을 개발한다. 부산시교육청, 강원도교육청 등도 원격수업용 공공플랫폼 구축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전자신문DB
<사진:전자신문DB>

시·도 교육청이 원격수업 플랫폼 독자 구축에 나서면서 새로운 에듀테크 시장이 열리고 있다. 각 교육청이 자체 기술력을 보유하지 않아 프로젝트 수행을 위해 에듀테크 기업을 선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지역별 원격수업 플랫폼이 생기면 차별화한 원격수업이 가능하다. 지역별로 다양한 온라인 수업 창의 모델이 개발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에듀테크 기업은 국내 산업 성장에 미치는 효과에 한계가 있다는 우려도 표했다. 교육청 주도 플랫폼인 만큼 기업 역할은 유지·보수에 그칠 수 있기 때문이다. 기업이 주도해서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이 아니라 교육청이 원하는 기능을 구현하는 하청 업체로 남을 수 있다는 것이다.

에듀테크 기업의 한 임원은 “과거에도 정부가 진행한 원격수업 관련 사업에 선정된 기업은 결국 유지·보수 업체 역할에 그쳤다”면서 “정부가 주도하는 서비스는 산업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 교육 분야도 민간 에듀테크 기업과의 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른 에듀테크 기업 대표는 “시·도 교육청이 원격교육 수준을 높이기 위해 공공플랫폼을 개발하면 다양한 색깔을 띤 수업 모델이 나온다는 점에선 환영한다”면서도 “정부가 공공서비스만 강화해서는 민간 산업 생태계가 활성화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정부가 에듀테크 생태계 육성을 위해 민간기업이 활발하게 공교육 시장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정책을 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