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대학 소부장 혁신랩' 본격 가동…5개 특화분야 집중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1일 온라인으로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혁신랩 출범식'을 갖고, 지역별로 특화한 소부장 기술혁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업은 지역 소재 소부장 전문업체 기술 역량을 높이는 한편 고급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5개 권역별 소부장 특화 분야에 연계해 각 거점 대학을 '소부장 혁신랩'으로 선정했다. 기술 이전 방식 연구개발(R&D)과 기술자문, 대학 보유장비 지원 등 지역에 특성화된 서비스를 각 대학과 연계해 지원한다. 산업부는 혁신랩 대학에 올해부터 3년 간 총 228억원을 집중 투입한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산업부는 지역 내 수요조사, 전문가 의견 수렴 및 온라인 공청회 등을 거쳐 권역별 지원 분야를 선정했다. 연세대, 순천향대, 전북대, 경북대, 울산과기원이 혁신랩으로 이름을 올렸다.

수도권에서는 연세대를 중심으로 차세대 반도체 박막공법인 원자층증착(ALD) 관련 소재·부품을, 충청·강원권은 순천향대를 중심으로 퀀텀닷(QD)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용 발광체 잉크 소재와 잉크젯 프린팅 장비 개발을 수행한다. 호남·제주권(전북대)에서는 의료·광산업 분야에 활용할 나노탄소복합소재, 경북권(경북대)에서는 전기차용 복합성능 모터 및 배터리관리시스템, 경남권(울산과학기술원)에서는 친환경차용 초경량 고내식성 마그네슘 개발에 각각 나선다.


혁신랩은 권역 내 기업을 대상으로 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 수요조사 등을 통한 1대 1 기술자문 등을 추진한다. 소통 플랫폼을 구축해 지속 지원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다. 지역 32개 공공연구기관으로 구성된 '소부장 융합혁신지원단'과도 협력한다.

박동일 산업부 소부장협력관은 “혁신랩 사업이 지역 내 대학과 기업들의 소부장 혁신역량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권역 별 혁신랩 선정 결과>


산업부, '대학 소부장 혁신랩' 본격 가동…5개 특화분야 집중 지원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