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세계 최소 파워인덕터 개발…"제2의 MLCC로 성장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기가 세계에서 가장 작은 파워인덕터를 개발했다. 파워인덕터는 배터리로부터 오는 전력을 반도체에 안정적으로 공급하는데 필요한 부품이다.

삼성전기는 13일 가로 0.8㎜, 세로 0.4㎜ 크기 파워인덕터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기존 모바일용 제품 중 가장 작았던 1210(가로 1.2㎜, 세로 1.0㎜) 제품 대비 면적을 줄였고, 두께는 0.65㎜에 불과하다. 삼성전기는 신제품을 글로벌 모바일 회사에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전기가 개발한 가로 0.8mm, 세로 0.4mm 파워인덕터.
<삼성전기가 개발한 가로 0.8mm, 세로 0.4mm 파워인덕터.>

파워인덕터 성능은 일반적으로 원자재인 자성체와 내부에 감을 수 있는 코일(구리선)의 수에 의해 결정된다. 파워인덕터 성능을 높이기 위해서는 자성체 특성을 개선해야 하고 한정된 공간에서 더 많은 코일을 감을 수 있어야 한다.

삼성전기는 적층세라믹콘덴서(MLCC)를 만들며 축적한 재료 기술과 반도체용 기판 제조공법을 파워인덕터에 적용해 크기는 작으면서 전력 손실을 개선한 제품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또 개별 단위로 가공하던 기존 방식과 달리 기판 단위로 만들어 생산성을 높이고 제품의 두께도 얇게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나노급의 초미립 파우더가 적용된 원자재를 독자 개발했으며, 반도체 제조에 사용되는 감광공법(빛으로 회로를 새기는 방법)을 적용해 코일을 미세한 간격으로 구현하는데 성공했다고 강조했다.

허강헌 삼성전기 중앙연구소장은 “전자제품의 성능이 높아지고 기능이 많아질수록 내부 부품의 크기는 줄고, 성능과 용량이 개선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소재 기술과 미세공법 등 기술간 융·복합을 추진했고, 초소형 파워인덕터가 제2의 MLCC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초소형 파워인덕터는 전자기기의 고성능 및 다기능화와 5G 통신, 웨어러블 기기 시장 성장의 영향으로 수요가 빠르게 증가할 전망이다. 전자기기내 탑재량이 매년 20% 이상 늘어날 것으로 삼성전기는 예상했다.

삼성전기 파워인덕터들. 왼쪽부터 0804(가로 0.8mm, 세로 0.4mm), 1210(가로 1.2mm, 세로 1.0mm), 1412(가로 1.4mm, 세로 1.2mm) 제품이다.
<삼성전기 파워인덕터들. 왼쪽부터 0804(가로 0.8mm, 세로 0.4mm), 1210(가로 1.2mm, 세로 1.0mm), 1412(가로 1.4mm, 세로 1.2mm) 제품이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